본문으로 바로가기
64354275 0232020112464354275 08 0801001 6.2.3-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176000000

골드번호 '7777' 경쟁률 1000대 1 넘었다

글자크기

휴대폰 뒷자리 '7777' 인기…경쟁률 1076대 1

LGU+ 하반기 선호번호 추첨 신청, 29일까지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휴대폰 골드번호 추첨 경쟁률이 1000대 1을 넘어섰다.


24일 LG유플러스가 지난 16일부터 20일까지 하반기 선호번호 추첨 신청의 중간 집계결과 '7777'의 경쟁률이 1076대 1을 기록했다. 그 다음으로 인기가 높았던 번호는 '9999'로 624대 1의 경쟁률을, '8888'은 346대 1이다.


LG유플러스는 특정한 의미를 갖거나 기억하기 쉬워 선호도가 높은 전화번호를 매년 두 차례 추첨을 통해 제공해왔다. 이번에 추첨 대상인 선호번호는 총 5000개다.


번호 유형별로 경쟁률이 높은 번호는 ▲ABCD-ABCD형 (213.4대1) ▲AAAA형 (92.68대1) ▲A000형 (11.39대1) 순으로 나타났다. 이외에 ‘ABCD’형이나 ‘1004’처럼 특정의미가 있는 번호 유형도 인기를 끌었다.


LG유플러스 골드번호 응모는 29일까지 진행된다. 오프라인 매장을 방문하거나 홈페이지 고객지원 메뉴에서 ‘이용가이드-상품 가입 안내-국번관리-선호번호 신청 및 당첨확인’에서 안내에 따라 신청서를 작성하면 된다. LG유플러스 가입자 외에 타 통신사 가입 고객도 추첨에 응모할 수 있다. 알뜰폰(MVNO) 이용 고객도 해당 사업자의 안내에 따라 참여할 수 있다.


골드번호 추첨은 공정한 진행을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 관계자들이 참관한 가운데 랜덤함수프로그램을 이용해 진행된다.


당첨자는 12월4일에 공개된다. 12월7일부터 26일까지 당첨자에게 번호가 배포된다. 당첨자는 선호번호를 타인에게 양도할 수 없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