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54203 0042020112464354203 02 0201001 6.2.2-RELEASE 4 YT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175819000

윤지오 SNS에 "고인의 마지막 영상"...가족 "해킹당했다"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 장자연 사건을 증언한 윤지오 씨 SNS에 윤 씨가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글이 올라왔지만, 윤 씨 가족이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오늘(24일) 새벽 윤 씨의 SNS에는 자신이 윤 씨 가족이라며, "지오가 부디 편하게 쉴 수 있게 부탁드린다", "고인이 마지막으로 준비한 영상은 추후 정리되면 게시하겠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윤 씨가 설립한 시민단체 사무총장 김상민 씨는 YTN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윤 씨 어머니와 연락한 결과 SNS가 해킹당했고, 신변에는 이상이 없다는 답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윤 씨는 명예훼손과 후원금 사기 등 혐의로 고소·고발 사건에 연루된 뒤 지난해 4월 캐나다로 출국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지난 5월 윤 씨의 해외 출국을 이유로 사건을 기소중지 처분했습니다.

한동오 [hdo8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