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54152 1082020112464354152 06 0602001 6.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59742044 false true false false 1606175852000 related

'산후조리원' 엄지원 "출산 경험 NO, 캐릭터 위해 5kg 찌워" (굿모닝FM)[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엄지원이 '산후조리원' 막방 홍보 요정으로 변신했다.

24일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는 배우 엄지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엄지원은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 마지막 방송을 홍보하기 위해 출연했다. 장성규는 보통 영화 개봉, 드라마 첫방송, 앨범 발매를 위해 출연한다며 엄지원 출연의 특별함을 짚었고, 엄지원은 "오늘 막방이다. 마무리가 잘 되면 좋은 거니까, 오늘 나와서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까, 실검이라도 올라갈까 해서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엄지원은 '산후조리원'에서 '딱풀이 엄마' 오현진을 연기했다. 그는 임신, 출산의 과정을 보여주기 위해 살까지 찌웠다고. 엄지원은 "탈의하는 신이 있다. 그 한 신 때문에 살을 찌웠다. 살집이 있는 모습이 나와야 할 것 같았다. 튼살은 특수분장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은 51kg다. 그때는 55.6kg까지 찌웠다"며 "바로 빼려고 했는데 빼는데 3~4개월 걸렸다"는 말을 덧붙이며 솔직한 매력을 뽐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산후조리원' 스토리를 되짚어보는 시간도 가졌다. 1회에서 임신 중이던 오현진은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마시려다 한 할머니에게 지적을 받았다. 하지만 임신 중 커피 한 잔 정도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이에 장성규는 "제 아내가 커피 하루에 3잔 정도는 마셔야 하는 스타일이라 미친듯이 공감했다"고 말했다.

이어 장성규는 "드라마가 실제 작가님의 이야기냐"는 질문도 했다. 이에 엄지원은 "작가님이 오현진이다. 제 역할 이름이 현진이인데, 작가님이 느낀 에피소드를 모아서 많이 반영이 됐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저는 사실 출산의 경험이 없지만 이건 아기가 있어도 없어도 재밌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주변에 출산한 친구들이 있으니까 다들 '내 얘기야'라고 하더라. 저도 제 이야기 같았다. '내 미래인가?' 이렇게 공감을 하면서 대본을 읽었다"며 "첫 애를 낳으면 '내가 아는 감정이잖아?' 진짜 이럴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방송 종료 직전까지 장성규와 엄지원은 '산후조리원' 이야기를 나누며 수다를 떨었다. 이에 장성규는 "MBC가 타사 드라마를 이렇게 홍보해준다"고 말했고, 엄지원은 "자사 드라마인 줄 알았다"며 "'산후조리원' 보고 후회 안 할 것"이라고 마지막 홍보 멘트까지 덧붙였다.

dpdms1291@xpotsnews.com / 사진 = MBC 보이는 라디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