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54144 0232020112464354144 01 0101001 6.2.2-RELEASE 23 아시아경제 64163280 false true false false 1606175813000

조수진 "공수처는 괴물기관, 추미애 공수처장 앉히고 정권 비리 막을 심보"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영은 기자]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어떻게 하면 국민을 이리 쪼개고, 저리 쪼갤까 궁리 못 해 안달이 난 집권여당"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했다.


조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란 사람이 국민의힘을 향해 '지도부라는 게 존재하느냐'라고 조롱했다"며 "대한민국 장래와 미래는 뒷전이고, 걸핏하면 제1야당 짓밟고, 헌법에도 없는 '괴물 기관' 같은 것이나 만들겠다는 집권여당은 지도부가 있어서 그런 짓들을 하느냐"고 반문했다. 조 의원은 정부와 여당이 추진 중인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괴물 기관'이라고 표현하며 "그러고도 '최고'위원이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생산적인 정책이나 법안을 내놔야 제1야당도 그에 대해 당론이란 게 있는 것"이라며 "경제부총리를 '집 없는 천사'로 만드는 법안 같은 것이나 만들고 날치기하는 집권여당인데, 이런 데 대해 제1야당 당론이 어떻게 있을 수 있느냐"고 지적했다.


또 "법안도 법안답고, 정책도 정책다워야 상대도 논의라는 것을 하지 않겠냐"며 "역대 '최악의 여당'이라 손가락질받던 열린우리당도 울고 돌아갈 여당"이라고 말했다. 이어 "추미애 장관을 공수처장으로 앉히고, 조국 사태, 라임 사기 사건, 옵티머스 사기 사건 같은 정권 비리 막겠다는 심보"라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21일 양향자 민주당 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국민의힘을 향해 "가덕도 신공항 앞에서는 국민의힘이 반으로 쪼개졌다"며 "학교 학생회보다 못한 정치력, 국민의힘에 지도부란 존재하느냐. 당론이 없는데 무슨 협치가 가능한가"라고 말한 바 있다.



김영은 인턴기자 youngeun92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