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53990 0092020112464353990 04 0401001 6.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175493000

GM, 대기오염기준 소송서 트럼프 버리고 반대편 지지

글자크기

캘리포니아주와의 소송전에서 "트럼프정부가 틀렸다"

다른 자동차회사에도 그렇게 하도록 권고

"1월 바이든 취임에 대비 전기차에 집중"

뉴시스

[디트로이트 =AP/뉴시스] 메리 바라 GM회장이 지난해 7월 16일 디트로이트 자동차노조와의 합의 후에 연설하고 있다. 바라 회장은 트럼프 임기말에도 계속되고 있는 트럼프정부와 캘리포니아주정부와의 대기오염기준 결정권 관련 소송에서 그 동안 편들던 트럼프행정부를 버리고 주정부에 찬성한다는 서한을 2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차미례 기자 = 미국의 제네럴 모터스(GM)사가 캘리포니아주 정부와 트럼프 행정부간의 대기오염기준 관련 소송에서 갑자기 트럼프 편을 버리고 캘리포니아주 정부가 자체 오염기준을 정할 권리가 있다며 주 정부 편을 들고 나섰다고 AP통신과 미국 매체들이 보도했다. AP는 이를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가 거의 끝나가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GM의 CEO 메리 바라 회장은 그 동안 캘리포니아 주 정부의 대기오염 기준에 반대하며 소송전을 벌였던 회사의 방침을 바꾸어 이제는 더 이상 트럼프 행정부의 방침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서한을 환경단체들을 향해 발송했다.

게다가 GM은 다른 자동차 제조사들에게도 자기 회사처럼 하라고 촉구하기까지 했다.

GM을 비롯한 자동차제조회사들은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1월에 취임할 경우에 환경정책에 큰 변화가 있을 것을 예상하고 있다. 이미 대형 차회사들 가운데 하나인 도요타사도 GM과 함께 캘리포니아주의 정책을 지지하는 쪽으로 입장을 바꿀 것을 예고했다.

바라 GM회장은 이 번 편지에서 앞으로 바이든 당선인의 전기차 보급 확대정책에 부응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지난 주 GM은 5년내에 휘발유 자동차 보다 전기차의 가격을 획기적으로 낮추기 위해서 새로운 배터리액 생산을 위한 실험을 진행중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GM은 몇 년 전부터 미국 환경보호국(EPA)와 캘리포니아 대기위원회(CARB)의 배기가스 배출규정이 지나치게 엄격하다며 트럼프의 소송에서 트럼프 행정부 편을 들어 싸워왔었다.

하지만 23일 바라 회장의 편지는 캘리포니아주 대기위원회의 메리 니콜스 회장과의 의논 이후로 입장을 바꿨다고 밝히고 있다. 이 위원회는 캘리포니아주의 대기오염을 규제하는 책임을 맡고 있는 위원회이다.

바라회장은 "우리는 바이든 당선인의 전기자동차 보급을 위한 야심찬 계획을 신뢰하며, 캘리포니아주와 GM은 앞으로 자동차배출가스를 극적으로 줄이기 위한 공동 노력을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캘리포니아 주 대기위원회의 니콜스 회장은 이러한 GM의 결정에 대해 "좋은 소식"이라며 환영하고 " 바라 GM회장과 다시 대화를 재개한 것은 실로 오랫만이다. 우리의 소통과 새로운 의견 일치에 매우 만족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바라회장이 입장을 바꾼 것과 GM이 장기적 소송전을 피하기 위해서 700만대의 차량을 리콜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23일 GM 주가는 4%나 상승한 44.77로 마감했다. 이날 장중 한 때 주가는 최고 45.16에 달해 거의 2년만에 최고점을 기록했다.

GM의 주가는 올해 4월 이후로 거의 2배나 상승했다.

백악관은 언론의 언급 요청에 직접 대답하지는 않았지만, 소송을 대리해 온 미 환경보호국은 미국의 기업들이 입장을 바꾸는 것을 보는 것이 흥미롭다고만 밝혔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당선인은 "GM의 결정은 미국 경제와 지구 전체, 미국 자동차 산업의 성공을 위해 매우 고무적인 소식"이라며 환영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그는 "이번 결정으로 트럼프 정부가 미국의 기후변화 대응을 회피하거나 무시했던 것이 얼마나 근시안적인 정책이었던가가 입증되었다. 앞으로 이번 결정의 파급효과는 미국의 새로운 혁신과 보수가 좋은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지난 해 GM과 피아트 크라이슬러, 도요타와 10개의 더 소규모 자동차제조사들은 캘리포니아주가 자체의 온실가스 배출 기준을 정할 권리가 있느냐를 두고 트럼프의 반대 소송에서 트럼프 정부 편을 들었다.

이들 회사들은 오바마 정부 시절에 설정된 배기가스 배출량과 대기오염 기준을 철폐하려는 트럼프의 환경보호국 편을 들며 캘리포니아 주정부에 맞서는 소송전에 가담했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