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53675 1262020112464353675 02 0202001 6.2.2-RELEASE 126 아이뉴스24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174686000

"편히 쉬도록" 윤지오 SNS에 올라온 글…지인 "무사하다"

글자크기
아이뉴스24

배우 윤지오. [조성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고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를 자처했다가 사기 혐의 등으로 고소·고발 당한 배우 윤지오의 SNS 계정에 의미심장한 내용이 담긴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자신을 지인이라고 주장한 한 네티즌은 "(윤지오가) 무사한 것을 확인했다"라며 일각에서 제기된 의혹을 부인했다.

24일 오전 윤지오의 SNS 계정에는 "안녕하세요. 지오의 가족입니다. 우리 지오가 부디 편하게 쉴 수 있게 부탁드립니다. 많이 여리고 예쁜 아이입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이 글에는 "마지막으로 준비한 공론화와 사적용도 사용없는 계좌전액 공개, 고인을 위한 영상은 추후 정리가 되면 부탁한대로 게시하고 이곳은 추억을 보관하는 곳으로 두겠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 글은 삽시간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퍼져 나갔고, 일부 네티즌들은 윤지오의 신병에 문제가 생긴 것 아니냐며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이후 자신이 '윤지오 지인'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이 등장, "SNS 계정을 해킹 당했고, 무사하다"는 글을 올려 '진위 여부'가 또 다른 논란이 됐다.

이 네티즌은 "현재 전문가를 통해 계정복구를 시도하고 있다. 누가 이토록 악랄한 짓을 했는지 밝혀내고 반드시 처벌받게 할 것이다"라는 내용의 반박글도 게재하기도 했다.

현재 윤지오의 SNS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한편, 윤지오의 지인으로 알려진 김수민 작가는 지난해 4월 윤지오 증언의 신빙성에 의혹을 제기하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수민 작가의 법률 대리인인 박훈 변호사도 윤지오를 후원금 사기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윤지오에게 후원금을 낸 439명도 윤씨에게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지난 4월 말 캐나다로 출국한 그는 현재까지 귀국하지 않았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