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53156 0722020112464353156 04 0401001 6.2.2-RELEASE 72 JT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6173240000

"김정은 폭군" 지칭한 블링컨, 국무장관에…바이든 정부 '윤곽'

글자크기


[앵커]

미국의 새로운 4년을 이끌어 갈 조 바이든 행정부의 윤곽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습니다. 국무장관을 비롯한 외교 안보 라인의 인선 작업이 속도를 내면서 북한 비핵화를 비롯한 한반도 정책의 변화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워싱턴을 연결합니다.

김필규 특파원, 당초 예고됐던 대로 국무장관에 토니 블링컨 전 국무부 부장관이 지명됐군요.

[기자]

어제(23일) 이미 바이든 새 내각의 국무장관은 토니 블링컨,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제이크 설리반이 될 거란 보도가 있었는데 오늘 발표에서 그대로 지명됐습니다.

블링컨은 바이든 당선인이 상원 외교위원장이던 2002년부터 참모로 일했고 부통령 때 전담 안보보좌관을 지내다 오바마 정부의 국무부 부장관을 했는데 설리번은 그 자리를 물려받은 인연이 있습니다.

유엔대사에는 35년 외교관 경력의 흑인 여성 린다 토머스 그린필드를 발탁했습니다.

이 자리를 장관급으로 올려 UN에 보내겠다고 했는데, 결국 트럼프식의 미국 우선주의를 청산하고 다자외교에 힘쓰겠다는 신호로 해석됩니다.

[앵커]

우리가 미국의 새로운 국무장관에 관심을 갖는 것은 역시 북한 비핵화를 비롯한 한반도 문제를 직접 담당하기 때문 아니겠습니까? 토니 블링컨 내정자 어떤 정책을 펼까요?

[기자]

먼저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가 두달 전 방송 인터뷰에서 북한에 대해 언급한 내용부터 들어보시죠.

[토니 블링컨/미국 국무장관 지명자 (9월 25일 CBS 팟캐스트) : 지금 대통령은 폭탄으로 위협을 하던 세계 최악의 폭군 중 한 명과 '러브 레터'라는 것을 주고받는 사이로 급격하게 선회했습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세계 최악의 폭군이라고 지칭한 것인데, 그만큼 아무 조건 없이 트럼프 같은 톱다운 방식의 대화를 시작할 것 같지는 않습니다.

그렇다고 존 볼턴이 주장했던 리비아식, 그러니까 핵을 다 폐기해야 경제적으로 보상해준다는 방식을 주장하진 않는 것으로 보입니다.

2년 전 뉴욕타임스 기고문에서 북핵 협상의 모델로 '이란 핵협상'을 꼽았는데, 그러니까 핵개발 억제, 국제 사찰을 대가로 경제제재를 좀 풀어주되 영국 프랑스 등 7개국이 함께 서명했던 것처럼 주변국의 공조를 유도할 거란 전망입니다.

[앵커]

존 케리 전 국무 장관과 재닛 옐런 전 연방 준비제도 의장은 과거 오바마 정부 때 활약을 했던 인물들인데 바이든 행정부에도 합류를 하는군요.

[기자]

바이든 당선인의 핵심 공약 중 하나가 트럼프 대통령이 탈퇴한 파리기후협약에 다시 가입하는 것입니다.

그 기후 특사 자리에 중량급 인사인 존 케리를 기용함으로써 얼마나 이 문제를 진지하게 여기는지 보여주는 거죠.

국토안보부 장관에는 처음으로 라틴계인 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 전 부장관을, 국가정보국 국장에는 CIA 부국장을 지낸 애브릴 헤인스를 지명했습니다.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 의장은 아마 재무장관 지명을 받을 거란 언론보도가 나온 것인데, 지명되면 미국 역사상 최초의 여성 재무장관이 되는 것입니다.

여러모로 여성의 약진이 눈에 띄는데 처음으로 여성 각료가 50%를 넘을지 모른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앵커]

바이든 행정부의 정권 인수 작업은 이처럼 속도를 내고 있는데 트럼프 대통령 측의 반응은 현재 어떻습니까?

[기자]

그동안 트위터를 통해 선거 부정을 주장하던 트럼프 대통령이 오늘은 하나도 트윗을 올리지 않고 있습니다.

지금 필리핀에 가 있는 로버트 오브라이언 국가안보보좌관이 관련해 이야기를 했는데, "법원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유리한 판결을 내리지 않으면 권력 이양이 이뤄질 것"이라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아직 법적 대응책을 다 쓰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그게 바로 미국 민주주의라고도 강조해, 당장 인수인계 작업에 응할 의사가 없음을 내비쳤습니다.

김필규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