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52849 0362020112464352849 05 0509001 6.2.2-RELEASE 36 한국일보 7866670 false true false false 1606172340000

LPGA 2연승 김세영, 세계랭킹 1위 고진영 바짝 추격

글자크기
한국일보

김세영이 23일 미국 플로리다주 벨에어의 펠리컨 골프클럽에서 열린 LPGA 투어 펠리컨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있다. 벨에어=AP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자 골프 세계랭킹 1위를 놓고 한국 선수들끼리의 경쟁이 거세다. 세계랭킹 2위 김세영(27·미래에셋)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펠리컨 챔피언십으로 투어 2연승을 잡아내면서 랭킹 1위 고진영(25·솔레어)을 턱 밑까지 추격했다.

24일(한국시간) 발표된 여자 골프 세계랭킹에 따르면 지난해 7월 말부터 1년 4개월째 고진영이 1위를 지키고 있으나, 2위 김세영과의 격차가 0.41점으로 좁혀졌다.
한국일보

고진영이 21일 미국 플로리다주 벨에어의 펠리컨 골프클럽에서 열린 LPGA 투어 펠리컨 챔피언십 2라운드 경기를 치르고 있다. 벨에어=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주 세계랭킹에서 고진영과 김세영의 랭킹 포인트 격차는 1.03점이었다. 고진영이 7.90점이고 김세영은 6.87점이었다. 그러나 김세영이 펠리컨 챔피언십에서 우승하고, 고진영이 같은 대회에서 공동 34위에 오르면서 이번 주 랭킹에서는 고진영이 7.79점, 김세영은 7.38점으로 둘 사이 간격은 0.41점으로 좁혀졌다.

김세영은 이번 대회 우승 뒤 인터뷰에서 "올해 목표가 도쿄올림픽 금메달이었는데 올림픽이 내년으로 미뤄지면서 세계랭킹 1위를 새 목표로 잡았다"고 밝힌 바 있다.

올해 첫 LPGA 투어 대회였던 펠리컨 챔피언십에서 공동 34위에 오른 고진영은 다음달 3일 미국 텍사스주 더콜로니에서 열리는 LPGA 투어 아메리카 볼런티어스 클래식에 출전해 격차를 벌릴 계획이다. 이 대회에는 김세영이 나서지 않는다.

오지혜 기자 5g@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