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52807 0432020112464352807 03 0301001 6.2.2-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172038000

'종부세 폭탄'에 매물 나오고 강남 집값 하락?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크게 오른 공시가격을 적용한 종합부동산세(종부세) 고지서가 배달되면서 강남권 아파트 보유자들이 술렁이고 있습니다.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대책에도 상승세가 크게 꺾이지 않던 고가 아파트에 작년의 2배에 육박하는 종부세가 부과되자 세금 부담을 느낀 보유자 일부가 매도나 증여를 고민하는 모습도 관측됩니다.

아직은 매수-매도자 간의 힘겨루기가 팽팽한 양상이지만, 매물이 조금씩 쌓이고 전고점 대비 수천만원 값을 낮춘 매물도 나오는 상황에서 '종부세 효과'가 더해지면서 매매 시장이 하락으로 돌아설지 관심이 모이고 있습니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공시가격 인상에 따라 올해 새로 종부세 납부 대상이 된 가구가 20만 명 이상이 될 것으로 추산합니다.

지난해 종부세 대상이 아니었던 마포구 아현동 마포래미안푸르지오 84㎡는 올해 26만 2천 원의 종부세가 고지됐습니다.

강동구 고덕동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 84㎡도 올해 처음으로 종부세 납부 대상이 되면서 종부세 명목으로 10만 1천 원이 고지됐습니다.

고가 아파트의 종부세 부담은 더 커졌습니다.

우병탁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 팀장이 실시한 종부세 시뮬레이션에 따르면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 84㎡ 보유자의 경우 작년 종부세가 191만 1천 원에서 올해 349만 7천 원으로 2배 가까이 올랐습니다.

이 아파트의 내년 종부세 예상액은 713만 7천 원으로 올해보다 2배 넘게 오르고 내후년은 1천10만 7천 원으로 1천만 원을 넘기게 됩니다.

강남구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 114㎡ 보유자의 경우 종부세 부담이 지난해 402만 5천 원에서 올해 694만 4천 원으로 커졌으며 내년은 1천237만 3천 원으로, 내후년에는 2천133만 4천 원으로 각각 늘어납니다.

다주택자의 세 부담은 더욱 가중됩니다.

마포 래미안푸르지오 84.5㎡와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84.4㎡를 소유한 2주택자의 종부세 부과액은 올해 1천857만 원에서 내년 4천932만 원으로 2.7배나 오릅니다.

종부세에 재산세 등을 더한 보유세는 올해 총 2천967만 원에서 내년에는 6천811만 원으로 큰 폭으로 뜁니다.

정부의 고강도 규제로 8월 이후 서울의 아파트 거래는 급감했습니다.

서울시 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서울의 아파트 거래는 6월 1만 5천613건으로 정점을 찍은 뒤 6·17대책과 7·10대책 등의 영향으로 7월 1만 643건으로 줄었고, 8월에는 4천983건으로 크게 주저앉았습니다.

9월 3천771건으로 더 감소한 거래량은 지난달 4천21건으로 소폭 증가하는 데 그쳤습니다.

'거래 절벽' 속에 강남권 아파트 매물은 조금씩 쌓이고 있습니다.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아파트 실거래가)에 따르면 서울의 아파트 매물(매매)은 4만 4천622건으로, 두 달 전 3만 9천785건과 비교해 12.1% 늘었습니다.

이는 전국 시·도 중 세종시 다음으로 매물 증가 폭이 큰 것입니다.

고가 아파트가 몰려 있어 시장 분위기를 주도하는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의 매물 증가량이 서울 전체 구 가운데 1∼3위를 차지했습니다.

서초구가 같은 기간 아파트 매물이 3천367건에서 4천292건으로 27.4% 증가해 서울에서 매물 증가 폭이 가장 컸고, 강남구가 20.5%(3천557건→4천289건), 송파구가 20.1%(2천421건→2천908건)로 뒤를 이었습니다.

압구정동 H 공인 대표는 "똘똘한 한 채는 잡고 있어야 한다며 강남 아파트를 꽉 붙잡고 있지만, 다주택자 등 일부에게는 세금 중과가 큰 부담으로 다가오는 것도 현실"이라며 "종부세 통지서가 나갔으니 매도 시점을 고민하는 분들이 늘어날 것"이라고 봤습니다.

역삼동 E 공인 대표는 "거래가 이뤄지지 않는 가운데 매물이 조금씩 쌓이고 있다"며 "하지만 급매가 쏟아지는 분위기는 아니고, 집주인이 호가를 크게 낮추는 것도 아니다"라고 전했습니다.

반포동 A 공인 관계자는 "세금 걱정을 하는 집주인 중에 매도를 고민하는 분들이 있는데, 급매가 아니면 대체로 가격을 낮추려 하지 않는다. 세 부담에 주택 처분을 고민하는 분들이 늘어나면 가격도 일정부분 조정을 받을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강남권 중개업소들은 올해 연말보다는 내년 6월 조정대상지역 내 양도소득세 중과 시행을 앞두고 내년 상반기 안에 다주택자들이 집을 처분하려 움직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다만, 다주택자들이 내놓는 물량이 많지 않아 가격 하락에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는 시각도 있습니다.

압구정동 C 공인 대표는 "강남 쪽은 아이들 교육 등 문제로 항상 대기 수요가 있기 때문에 물건이 어느 정도 풀린다고 해서 가격이 바로 크게 떨어지진 않을 것"이라며 "강남 집값은 대기 수요가 떨어진 가격을 바로 받쳐주면서 지탱되는 구조"라고 지적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