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51088 0252020112464351088 02 0201001 6.2.3-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154400000

[오늘의 운세] 11월 24일 화요일 (음력 10월 10일 辛未)

글자크기
조선일보
36년생 편견이 일 망칠 수도. 48년생 즐거운 마음이면 순조롭다. 60년생 이미 엎질러졌어도 고칠 수 있다면 고치도록. 72년생 욕심부리지 말고 현상 유지. 84년생 흰색과 숫자 1, 6 행운. 96년생 계획의 수정이 불가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7년생 새로운 일에 적극 나서라. 49년생 부자는 산속에 살아도 찾아오는 이가 있다. 61년생 사람 관계도 유통기한 있다. 73년생 잠시 쾌락이 긴 후회를. 85년생 교만으로 인심 잃을 수도. 97년생 죽을 곳에 살 꾀가 있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8년생 규칙적인 운동으로 건강 관리. 50년생 한 발짝 물러나면 보일 수도. 62년생 걱정도 사서 하는 팔자. 74년생 제 주장만 하면 충돌. 86년생 시비구설 있다면 잘되고 있다. 98년생 치밀한 계획과 철저한 준비가 우선.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7년생 재물 운은 좋으나 과욕은 금물. 39년생 고랑물 모여 강물 이루듯. 51년생 끈 떨어진 연 신세. 63년생 당장 힘들어도 털고 갈 일은 털고 가라. 75년생 안하무인 태도는 손실 초래. 87년생 물(水) 있는 성씨가 귀인.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8년생 조급함에 무리하지 마라. 40년생 포기 말고 끝까지 최선을. 52년생 가정의 무사 안락이 더없는 행복. 64년생 수입이 일정치 않을 듯. 76년생 마무리가 좋으면 과정의 오해는 용서. 88년생 냉수에도 체하는 수 있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9년생 이익이 집 안에 있다. 41년생 뇌, 심혈관 계통 질환 염려. 53년생 일단 시작하고 보자는 것은 위험. 65년생 가다 지치면 쉬었다 가라. 77년생 말(言)로 인한 구설이 두렵다. 89년생 귀인의 도움으로 난관 극복할 듯.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0년생 주위 상황에 휘둘리지 마라. 42년생 횡재를 바라면 횡액 면키 어렵다. 54년생 어려움 겪어봐야 기개가 나타난다. 66년생 상황에 맞는 객관적 대응 필요. 78년생 안전사고와 관재 시비 염려. 90년생 북문을 이용하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1년생 가족의 배려가 소중. 43년생 전체도 중요하지만 개체도 중요. 55년생 배우자를 배려해야. 67년생 작은 감정 소홀히 하면 큰 것 잃을 수도. 79년생 허물 있는 이웃에게 관용 베풀라. 91년생 집착은 근심 걱정 초래.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2년생 약간의 스트레스는 피할 수 없을 듯. 44년생 아는 척 마라. 56년생 소띠와 거래는 이롭지 않다. 68년생 동북 양방의 손재 주의. 80년생 과신하면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다. 92년생 윗사람과 갈등은 득 될 것 없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3년생 얻은 만큼 잃은 것 있다. 45년생 과욕은 금물. 57년생 끈기와 인내보다 무서운 것 없다. 69년생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면 배수진을 치고 버텨야. 81년생 적군인지 아군인지 구분부터. 93년생 100% 채우려 마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4년생 비는 데는 무쇠도 녹는다. 46년생 먼 친척이 가까운 이웃만 못하다. 58년생 국화의 절개는 서리가 내려야 안다. 70년생 자다가 떡 먹는다. 82년생 적당한 선에서 마무리. 94년생 긍정적인 변화의 조짐이 보일 듯.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5년생 운동과 취미 활동으로 기분 전환. 47년생 버선이라면 뒤집어나 보이지. 59년생 판단 서지 않으면 나서지 마라. 71년생 원칙 지켜라. 83년생 늦으면 호미로 막을 일 가래로 막는다. 95년생 아끼던 것이 찌로 간다.

한소평 금오산방 강주

[조선일보]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