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50993 0682020112464350993 03 0301001 6.2.3-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154400000

“토종 클라우드 생태계 넓히자”… KT, 16개 산학연 ‘원팀’ 띄운다

글자크기

AI 이어 두번째 ‘원팀’ 프로젝트 가동

글로벌기업 장악 클라우드 시장서 R&D-선도적 서비스 발굴 협력

서울대-KAIST-포스텍 등 참여… 핵심 인재양성 시너지 효과 기대

동아일보

23일 서울 광화문 KT 사옥에서 열린 ‘클라우드 원팀’ 결성 협약식. KT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T가 국내 클라우드 산업 생태계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16개 기업, 기관과 함께 ‘클라우드 원팀’을 결성했다. 구현모 대표 취임 후 인공지능(AI) 분야에서 ‘AI 원팀’을 결성한 데 이어 두 번째 원팀 프로젝트를 본격 가동하는 것이다.

KT는 23일 서울 광화문 사옥에서 ‘클라우드 원팀’ 결성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원팀에는 KT를 비롯해 서울과학기술대, 서울대, KAIST, 포스텍,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광주분원, 벤처기업협회, 케이뱅크, 나무기술, 소만사, 펜타시큐리티시스템, 솔트룩스, 틸론, 제노솔루션, 새하컴즈, 아롬정보기술, 티맥스에이앤씨가 참여한다.

‘클라우드 원팀’은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 등 글로벌 기업들이 장악한 국내 클라우드 시장에서 토종 클라우드 주체들의 역량을 모으기 위해 마련됐다. 토종 기업 중 국내 클라우드 시장 점유율 1위인 KT는 5일 서울 용산구에 수도권 최대 규모인 최첨단 인터넷데이터센터(IDC)를 신규 오픈하는 등 시장 확장의 구심점 역할을 하고 있다.

클라우드 원팀은 산학연 공동 프로젝트를 통해 사업 모델을 발굴할 계획이다. 연구개발(R&D), 핵심 기술 개발, 선도적 클라우드 서비스 적용 사례 배출 등 다양한 분야의 과제도 함께 수행한다. 최종적으로는 실제 산업 현장에 상용화할 수 있는 기술 개발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사무국은 KT에 설치된다. 사무국은 참여 기업 간 유기적인 협력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특히 벤처기업과의 상생을 도모하는 ‘ECO 상생 지원단’도 마련된다.

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 부사장은 “클라우드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첨단 분야는 여러 주체의 상호 시너지와 협력 없이는 살아남기 어렵다”며 “KT가 클라우드 원팀의 구심점으로서 토종 생태계 확장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클라우드 원팀은 산업 생태계의 뿌리이자 핵심인 인재 양성에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KT는 학계와 산업계의 활발한 인력 교류를 통해 상호 보완적인 교육 체계를 구축하고, 연구기관이 보유한 풍부한 지식재산을 체계적으로 교육할 수 있는 시스템도 만들기로 했다.

최근 들어 클라우드 시장을 놓고 국내외 기업들의 동맹 및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다. SK㈜ C&C는 구글과의 클라우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SK㈜ C&C는 머신러닝 기반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인 ‘아큐인사이트 플러스’를 구글 클라우드에 적용했다. 앞으로 구글 클라우드를 사용하는 실무자들은 데이터 수집, 처리, 모델 개발, 배포 등 데이터 전 영역을 지능화 및 자동화하는 ‘아큐인사이트 플러스’의 주요 기능들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SK㈜ C&C 관계자는 “아큐인사이트 플러스는 금융, 유통, 건설 등 다양한 산업에서 현업 실무자가 주도하는 디지털 혁신을 실현한 검증된 데이터 분석 플랫폼”이라며 “구글 클라우드와의 협업으로 더욱 유연하면서도 고도화된 최고의 데이터 분석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