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50773 0252020112464350773 05 0509001 6.2.3-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147514000

[민학수의 All That Golf]국내 골퍼는 운동 편식…“장타 날리려면 다양한 운동을”

글자크기

‘땅콩’ 김미현부터 박성현, 이미림, 성은정까지 피지컬 트레이너 경험 김명진 템포디올 대표

골프실력 향상을 위한 골프 트레이닝

장타의 차이는 근본적으로 어디서 오는 걸까. 물론 외국 선수들이 국내 선수들에 비해 신체 조건과 힘이 뛰어나기도 하다. 하지만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와 저스틴 토머스, 매슈 울프, 캐머런 챔프(이상 미국) 등의 경우는 어떤가. 그들은 거구도 아니면서 월등한 장타 능력을 선보인다.

조선일보

/민학수 기자 김명진 템포디올 대표(트레이너)가 성은정의 고관절과 허리 근육 강화 운동을 돕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명진(38) 템포디올 대표이사는 “어린 시절 어떻게 놀면서 성장했느냐가 장타 능력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그는 2010년부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현장에서 선수들의 피지컬 트레이닝을 담당했다. 지금은 은퇴한 김미현(43), 이미나(39), 이지영(35) 등부터 시작해 대부분의 한국 선수들과 한 번씩은 시즌을 보냈다. 2018년에는 박성현(27), 노무라 하루(일본)와도 호흡을 맞췄다.

김 대표는 지난해부터는 LPGA 투어에서 활약하다 은퇴한 김송희(32) 코치와 경기도 화성에 템포디올 골프 아카데미를 공동으로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김 대표가 트레이닝, 김송희 코치가 스윙 부문을 맡고 있다. 지난 9월 LPGA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한 이미림(30)을 포함해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의 이수민(27), 고석완(26), 그리고 아마시절 동갑 최혜진과 쌍벽을 이뤘던 성은정(21) 등이 템포디올에서 훈련하고 있다.

김명진 대표는 외국과 국내의 운동 환경 차이부터 짚었다. “외국에서는 어린 시절 학교체육이나 클럽활동을 통해 골프뿐 아니라 다양한 스포츠를 배웁니다. 그러다 보니 운동 능력이 다양해지죠. 하지만 국내 주니어 골프선수들은 골프 하나만 해요.”

국내 주니어 골퍼들이 어린 시절부터 심각한 ‘운동 편식’에 빠져 있다는 것이다. “외국에서는 다양한 스포츠를 통해 순발력 운동을 많이 해요. 반면 국내에서는 스쿼트 등 정적인 운동이나 밸런스 운동을 주로 합니다. 외국 선수들의 스윙이 좀 더 다이내믹하고, 체중 이동을 잘하는 것도 이런 운동 차이에서 비롯된다고 볼 수 있어요. 비거리 차이도 여기서 발생하고요.”

실제로 매킬로이와 토머스는 역동적인 스윙으로 장타를 때린다. 스윙 전 몸을 좌우로 크게 흔드는 ‘트위스트 골퍼’ 매슈 울프(미국)도 장타자로 꼽히는데 그도 어린 시절 야구와 축구를 즐겨했다. 지난해 US오픈 챔피언 게리 우들랜드(미국)도 농구 특기생으로 대학에 입학했던 이력이 있다.

김명진 대표는 “운동 능력이 발달하는 어린 시절 순발력을 키우는 훈련을 하면 성인이 돼서도 체격이나 힘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며 “단기간의 성과가 아니라 장기적인 관점에서 체계적으로 운동을 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렇다면 성인 아마추어 골퍼들이 비거리를 늘리는 방법은 뭐가 있을까. 초장타자로 거듭난 브라이슨 디섐보(미국)처럼 몸집을 불리는 건 어떨까. 김명진 대표는 “위험하다”고 했다. “디섐보는 전문가 집단과 함께 철저하게 데이터를 분석하면서 몸집을 불렸어요. 이에 비해 아마추어 골퍼들이 단순히 근육만 늘린 뒤 힘을 쓰다 보면 유연성 부족으로 부상을 입을 확률이 큽니다.”

김 대표는 “최근에는 코로나 때문에 집에서 혼자 운동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 전에 전문가를 통해 적절한 운동법과 정확한 동작을 익히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민학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