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50468 0022020112464350468 05 0508002 6.2.2-RELEASE 2 중앙일보 48100912 false true false false 1606143782000

프로농구 드래프트 고교생 차민석 1순위

글자크기

제물포고 포워드 ‘최대어’ 삼성행

중앙일보

차민석.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물포고 포워드 차민석(19·2m·사진)이 프로농구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 지명을 받았다. 고졸 지원자가 1순위로 뽑힌 건 프로농구 역사상 처음이다.

이상민 서울 삼성 감독은 23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0 프로농구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차민석을 뽑았다. 역대 프로농구 신인 드래프트에서 가장 높은 순위 지명을 받은 고졸 선수는 송교창(2015년)과 서명진(2018년)이었다. 두 선수 모두 전체 3순위로 프로무대를 노크했다.

차민석은 이번 드래프트를 앞두고 연세대 가드 박지원(22·1m92㎝)과 함께 1순위 후보로 주목 받았다. 고교 2년차이던 지난해 5개 대회 24경기에 출전해 경기당 평균 26.2득점, 12.8리바운드, 4.5어시스트, 2.3블록슛을 기록했다. ‘높이와 기술을 두루 갖춘 빅맨’으로 입소문을 타면서 프로구단 관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대학 선수 못지 않게 침착한 플레이를 펼치면서도 나이가 어려 성장 잠재력이 무궁무진하다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박지원은 전체 1순위의 영예를 차민석에게 양보하고 2순위로 부산 kt 유니폼을 입었다. 프로농구 최초 남매 동반 신인 드래프트 1순위 진기록도 간발의 차로 아쉽게 무산됐다. 박지원은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의 주전 가드 박지현(20·1m83㎝)의 친오빠다. 박지현은 2018~19시즌 여자프로농구 신인 드래프트에서 1순위로 우리은행에 입단했다.

박지원은 대학농구 최고 선수다. 올해 U-리그 1차 대회에서 연세대의 우승을 이끌며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돌파와 리딩이 뛰어난 정통 포인트가드로, 키까지 큰 편이라 여러 팀에서 탐을 냈다. 3순위는 고려대 가드 이우석(21·1m96㎝)으로, 울산 현대모비스의 부름을 받았다. 이번에 뽑힌 신인 선수들은 다음달 2일부터 D리그(2군리그)에 출전 가능하다. 프로 데뷔는 관련 규정에 따라 소속팀의 올 시즌 17번째 경기부터 가능하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