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50349 0292020112364350349 06 0602001 6.2.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143540000 related

'동상이몽2' 황인영, ♥류정한 폭풍디스! "기운 없는 50살, 무대에 서는 게 신기해"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황인영이 남편 류정한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23일에 방송된 SBS '동상이몽2 너는 내운명'에서는 황인영이 남편 류정한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날 황인영은 양평과 서울 두 곳에 집이 있다고 말했다. 황인영은 "아기가 어릴 때 마당이 있는 집에서 키우고 싶었다. 남편이 추진력이 없는데 갑자기 양평의 집을 샀다"라며 "양평에서 아기를 키우면 불안할 것 같아서 주말에만 양평에 간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황인영은 "남편이 공연을 할 땐 멋있지만 결혼하고 나서 깜짝 놀랐다"라며 "신생아인 줄 알았다. 계속 누워만 있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MC김구라는 "남편 나이가 어떻게 되나"라고 물었다. 황인영은 "오십"이라고 답했고 김구라는 "그 나이면 그럴 수 있다"라고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황인영은 남편 류정한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황인영은 "오지호씨는 장모님과 굉장히 잘 지낸다"라며 "남편은 프로 불편러로 불린다. 주변 사람들이 좀 불편해한다. 처갓집에 가도 정자세로 있다. 엄마가 들어가라고 해도 정자세로 그 자리에 있다"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어 황인영은 "엄마가 오지 말라고 해도 자꾸 간다. 남편네 집 식구들도 남편을 불편해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황인영은 "엄마가 상견례 자리에서 남편을 처음 보셨다. 근데 엄마가 남편을 보고 인영이가 맨날 늙고 못 생겼다고 했는데 잘 생겨서 놀랐다고 하셨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황인영은 "남편이 기운이 없다. 조립해야할 장난감 같은 게 오면 우리집에 불량품이 왔다고 한다. 다 안된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어 황인영은 "남편이 무대에 서 있는 게 신기하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MC김숙은 "숟가락질은 스스로 하시나"라고 물었다. 황인영은 "떠 먹는 건 잘한다"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 '동상이몽2 너는 내운명'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