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07809 0242020112164307809 03 0304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59621382 false true false false 1605944881000 1605946281000

"한국 부품의 독무대"‥ 아이폰12 열어본 일본의 탄식(종합)

글자크기

부품 가운데 한국산 비중이 1위

미국 제치고 일본과 격차 더 벌려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미국 애플사의 최신 스마트폰 아이폰12 부품 가운데 한국산 비중이 1위를 차지했다. 미국을 제쳤을 뿐 아니라 일본과 격차를 더 벌렸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도쿄에 있는 모바일 기기 조사업체인 ‘포말하우트 테크노 솔루션’이 아이폰12를 분해한 결과를 토대로 부품을 가격 기준으로 분석해봤더니 한국 제품의 비중이 가장 컸다고 21일 보도했다.

포말하우트는 아이폰12의 원가를 373달러(약 41만6641원)로 추정했다. 이 가운데 한국 부품의 가격 비율이 27.3%에 달했다.

미국 부품이 25.6%로 2위였고 이어 일본 13.2%, 대만 12.1%, 중국 4.7%의 순이었다.

작년 가을에 출시된 아이폰11과 비교하면 한국 부품의 가격 비율은 9.1% 포인트 상승했으며 미국 부품과 일본 부품의 비율은 각각 0.2% 포인트, 0.6% 포인트 하락했다.

아이폰12 부품의 한국 의존도가 커진 것은 디스플레이의 영향이 컸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애플은 화상을 더욱 선명하게 보여주는 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올레드·OLED)을 아이폰12의 디스플레이로 결정하고 삼성전자 제품을 채택했다.

아이폰12에 사용된 삼성디스플레이의 올레드 가격은 70달러, 삼성전자가 공급한 플래시메모리 가격은 19.2달러로 각각 추정됐다. SK하이닉스가 납품한 D램 가격은 12.8달러 수준으로 분석됐다.

그간 애플은 일본제 디스플레이를 선호했다. 하지만 최근들어 분위기가 달라졌다. 과거 애플에 주요 부품을 납품했던 일본 업체 저팬디스플레이(JDI)는 스마트폰용 액정밖에 공급하지 못했다. 아예 아이폰12 시리즈에는 참가하지 못했다.

올레드 개발은 소니, 파나소닉 등 일본 기업이 앞섰으나 이후 투자 경쟁에서 쫓아가지 못해 한국 기업의 독무대가 됐다고 닛케이는 진단했다.

아이폰12는 흥행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아이폰 12와 아이폰 12프로는 국내 사전예약에서 1차 물량 완판을 이뤄냈다. 아이폰 12시리즈는 1차 출시국(미국, 중국 등) 사전예약에서도 전작인 아이폰 11 기록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 매체에 따르면 아이폰 12의 첫날 사전 예약 건수는 200만대로 전작의 같은 기간 대비 150%가량 증가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