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04601 0022020112164304601 03 03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61247484 false true false false 1605923847000 1605925555000

"한국 부품의 독무대가 됐다" 아이폰12 열어본 日언론 한숨

글자크기

아이폰12 부품 비중 보니,

한국산 27.3%, 일본산 13.2%

아이폰11 때보다 차이 더 벌려

"OLED 강국 한국 독무대"

최근 출시된 아이폰12를 분해해 총 원가에서 차지하는 국가별 부품의 가격 비중을 따져봤더니 한국산이 27%로 1위를 차지했다고 일본 언론이 21일 보도했다. 아이폰11 때보다 일본과의 격차가 더 벌어져 “일본 기술만의 강점이 날이 갈수록 사라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게 일본 언론의 지적이다.

중앙일보

아이폰12 미니와 프로 맥스가 국내 정식 출시한 20일 오후 서울 중구 프리스비 명동점에서 고객들이 기기를 체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일본 IT 조사회사 포멀하우트 테크노 솔루션의 아이폰12 분해조사를 분석한 결과 해당 단말기의 원가는 373달러로, 이중 27.3%를 한국산이, 25.6%를 미국산이, 13.2%를 일본산이 각각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가을 출시된 아이폰 11과 비교하면 한국산 비중은 9.1%포인트 올랐지만 일본산은 0.6%포인트, 미국산은 0.2%포인트 각각 떨어졌다.

한국산 부품의 약진 배경에는 디스플레이의 변화가 자리하고 있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애플이 12 시리즈 전 기종에 액정 패널 대신 유기EL(OLED) 패널을 전면적으로 채택했기 때문이다. 원가 373달러인 아이폰12에서 OLED 패널은 1장당 70달러로 약 20%를 차지한다고 한다. 아이폰12에 들어가는 부품 중 가장 비싸다. 자연히 OLED 분야 세계 최강자인 삼성이 아이폰12 특수를 누리게 됐다.

불똥은 일본 업체로 튀었다. 애플의 주요 디스플레이 공급 업체였던 재팬디스플레이(JDI)는 12 시리즈에서 공급량이 ‘제로’가 됐다. 12시리즈 전까지만 해도 애플은 최상위 기종에만 OLED 패널을 탑재해왔다.

닛케이는 “OLED는 원래 소니나 파이오니아 등 일본이 먼저 개발을 시작했지만 이후 한국과 투자 경쟁에서 밀려 지금은 한국 메이커의 독무대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플래시메모리에서는 삼성, D램에서는 SK하이닉스 등 10달러 이상 고가 부품에서 한국 업체들이 강세를 보였다.

일본제로는 소니의 카메라 화상 센서, 무라타 제작소의 적층세라믹콘덴서(MLCC)가 그나마 눈에 띄었다. 하지만 화상 센서의 원가는 1개당 7.4~7.9달러에 불과하고, 단말기 1대에 수백개 사용되는 콘덴서는 이를 다 합쳐도 수 달러에 그친다.

닛케이는 위기의식에 휩싸인 일본 업계의 분위기를 전했다. 올해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출하 대수가 전년 대비 약 12% 감소할 것이라는 미 시장조사기관 IDC의 관측과 함께 “애플의 가격 인하 요청도 거세져 이익률이 더 낮아질 것”이라는 한 부품업체 간부의 한숨을 담았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