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296685 0182020112064296685 07 0706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5861440000 1605882852000

BTS의 귀환 메시지 "그럼에도 삶은 계속되죠"

글자크기
매일경제

방탄소년단(BTS)이 20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새 앨범 `BE` 글로벌 기자간담회를 하고 유쾌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BTS의 앨범 발표는 지난 8월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 이후 3개월 만이다. 슈가는 어깨 수술로 참석하지 못했다. [이충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희가 이번 앨범을 통해서 핵심적으로 이야기하고 싶은 건, 어떤 상황이 일어나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삶은 계속된다는 거예요."(방탄소년단 리더 RM)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새 앨범 'BE(Deluxe Edition)'를 들고 돌아왔다. 방탄소년단은 20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글로벌 기자간담회를 열고 새 앨범에 담은 메시지와 의미를 밝혔다.

이번 앨범은 이날 오후 2시(한국시간) 전 세계에 동시 발매됐다. 지난 8월 21일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를 발표한 후 3개월 만이다.

타이틀곡 '라이프 고스 온(Life Goes On)'에 이번 앨범의 핵심 메시지가 담겼다.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무력감을 느끼고 있지만 '그럼에도 이겨내야 하고, 삶을 지속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곡은 어쿠스틱 기타 사운드가 특징으로, 얼터너티브 힙합 장르로 분류되는 '다이너마이트'와 분위기가 상당히 다르다. 지민은 "RM형이 '무슨 일이 있어도 삶은 계속된다는 의미를 담아 변화된 일상에 삶을 유지하는 방법을 알려주면 좋지 않을까'하고 이야기했는데 멤버들 모두 공감했다"며 "그리고 범위를 점점 넓혀 이번 앨범을 만들게 됐다"고 했다. RM은 "이번 앨범은 '다이너마이트' 활동을 병행하면서 만들었다"며 "'라이프 고스 온'과 '다이너마이트'는 뿌리가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단단한 동시에 부드럽고 진중하게 저희의 나름의 위로를 건네는 곡"이라고 했다. 진도 "굉장히 당황스럽고 공허한 1년을 보냈는데, 답답하고 서글픈 감정도 들지만 이번 앨범은 그런 우리 마음을 솔직하게 담았다"며 "많은 분들도 '나도 같다'고 공감하고 서로를 위로했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했다.

앨범의 음악 담당인 '프로젝트 매니저'(PM)를 맡은 지민은 앨범 제목 'BE'에 대해 "열린 의미를 주는 단어"라고 설명했다.

'BE'는 영어 'be 동사'의 be로, 규정되지 않은 보다 열린 의미를 갖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현재 감정과 생각, 앞으로의 삶을 포괄하는 의미다. 이번 앨범 제작 과정에서 눈에 띄는 점은 작업 과정을 유튜브나 브이라이브 등으로 있는 그대로 팬들에게 공개한 점이다. 생중계로 때로는 녹화중계로 녹음 작업, 회의까지 공유해 팬들이 방탄소년단 멤버들과 함께 앨범을 만드는 느낌을 갖게 했다. RM은 "원래 철저하게 제작 과정은 비밀에 싸여 있는데 사실 처음으로 저희가 어떤 생각을 갖고 펼쳐 나가는지를 보여드렸다. 이런 비대면 상황에서도 함께 만든 앨범이라고 팬 분들이 느낄 수 있게끔 했다"고 의도를 설명했다. 또 멤버들은 단순히 노래하고 춤추는 역할에서 탈피해 기획 단계부터 각자 역할을 맡아 이번 앨범 제작에 상당 부분 참여했다. 지민은 프로젝트매니저를 맡았고, 뷔는 비주얼 부분을, 정국은 뮤직비디오 감독을 맡았다.

한편 이날 '한류 아이돌스타 병역특례법'이 국회 국방위원회를 통과했다. 이와 관련해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대한민국 청년으로서 병역은 정말 당연한 문제"라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진은 입대 관련 질문을 받고 "나라의 부름이 있으면 언제든지 응하겠다"며 "멤버들과도 자주 이야기하는데 병역에는 모두 응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오수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