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968459 0112020110663968459 02 0203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4646496000 1604646620000

["차라리 독감 걸릴래"...내년에도 '백신' 안 맞겠다는 사람들] 기사 관련 반론보도문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 머니투데이는 2020년 10월23일 홈페이지 사회면에 「"차라리 독감 걸릴래"...내년에도 '백신' 안 맞겠다는 사람들」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백신에 대한 불안이 퍼지면서 제2의 안아키 사태까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보도하면서 앞서 '약 안 쓰고 아이 키우기(안아키)' 인터넷 카페를 통해 반백신·자연주의 육아 사상이 번지면서 아동학대 및 공중 보건 공백 논란이 일은 바 있으며, 경찰 조사 끝에 안아키 까페 운영자는 징역 2년 집행유예 3년, 벌금 3000만원 형이 선고됐으며 한의사 면허도 취소됐다고 보도하였습니다.

이에 대해 당시 카페 운영자측은 "당시 안아키 카페 회원이던 부모들이 아동학대방지시민모임이라는 카페의 대표자에 의해 고발되어 경찰에서 조사를 받았던 것으로, 고발당한 당사자 전원이 모두 무혐의로 종결처리된 사건이었으며, 카페 운영자가 한의사 면허 취소와 징역 2년 집행유예 3년, 벌금 3000만 형을 선고 받은 것은 아동학대나 백신거부로 인한 유죄를 인정받은 것이 아니라, 소화제에 필요한 약재 포제를 원내 탕전실이 아닌 자신의 집에서 하였다는 이유로 보건범죄단속에 관한 특별법에 의거 유죄인정을 받은 것"이라고 판결문을 증거자료로 본사에 밝혀 온 바 본사가 사실임을 확인하였습니다.

머니투데이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