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22529 0372020110163822529 01 01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94222000 1604194231000

해병대 창설 71년 만에 첫 여군 헬기 조종사 탄생

글자크기

1사단 1항공대대 소속 조상아 대위 화제

헤럴드경제

해병대 최초 여군 헬기 조종사인 조상아 대위(27·학군 62기)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조종석에서 기념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해병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뉴스24팀] 해병대 창설 이후 처음으로 여군 헬기 조종사가 탄생해 화제다.

해병대에서 여군 헬기 조종사가 배출된 건 해병대가 조종사 양성을 시작한 1955년 이후 65년 만이며 창설 연도(1949년)를 기준으로는 71년 만이다.

1일 해병대에 따르면 항공장교 조상아 대위(27·학군 62기)가 약 9개월 간의 조종사 양성과정을 마치고 최근 1사단 1항공대대에 배치됐다.

2017년 임관한 조 대위는 포항 1사단에서 병기탄약소대장으로 군 생활을 시작, 여러 상륙 훈련에 참여하며 항공전력 임무에 매력을 느껴 올해 항공장교로 지원했다.

조 대위는 1항공대대에서 상륙기동헬기인 ‘마린온’ 조종을 위한 추가 교육 이수 후 작전임무에 본격 투입될 예정이다.

상륙기동헬기는 유사시 해병대 상륙작전에 투입되는 헬기로, 전략도서 방어와 신속대응작전, 비군사 인도주의 작전 등의 임무도 수행할 수 있다. 마린온은 최대 순항속도가 시속 265㎞에 달한다.

조 대위는 “해병대 최초 여군 헬기 조종사라는 자부심을 갖고, 부여되는 어떠한 임무라도 완수할 수 있도록 요구되는 역량을 갖춘 해병대 조종사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