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22365 0512020110163822365 02 0204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93592000 1604225401000

조국, 검사들에게 묻다…"MB·김학의 때 왜 모두 침묵했나"

글자크기

"유죄 받았는데…왜 당시 수사책임·지휘라인 비판 하나도 없냐"

"檢 ‘선택적 순종’과 ‘선택적 반발’ 행태의 이유는 무엇이냐"

뉴스1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무마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0.10.23/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장호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와 검찰총장에 대한 감찰권 행사에 검찰 내부가 반발하는 것에 대해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조 전 장관은 1일 페이스북에 이 같은 취지의 글을 올렸다. 조 전 장관은 "일개 시민 입장에서 수사권, 기소권, 감찰권 등을 보유한 검찰에 몇가지 묻는다"면서 " 검찰이 2007년 대선을 2주 앞두고 이명박 후보의 다스와 BBK 관련 혐의에 대하여 무혐의 처분을 내렸을 때, 왜 모두 침묵했냐"고 했다.

이어 "검찰이 2013년과 2015년 두번에 걸쳐 김학의 법무차관의 성범죄에 대해 무혐의 처분 내렸을 때, 왜 모두 침묵했냐"며 "2013년 6월 성폭력범죄가 '비친고죄'가 되었음에도 2015년 5월 진동균 검사에 대하여 수사는 커녕 감찰도 하지 않고 사직 처리하였을 때, 왜 모두 침묵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상의 사건에 대해 시민들의 비판이 쌓이고 쌓여 진실이 드러나고 마침내 유죄판결이 난 지금, 자성의 글이나 당시 수사책임자 및 지휘라인에 대한 비판은 왜 하나도 없냐"며 "지금도 위 결정 모두 '법과 원칙'에 따라 이루어진 것이라고 믿고 있나"고 꼬집었다.

또 "검찰은 무오류의 조직이라는 신화를 여전히 신봉하고 있는 것이지요"라며 "세 사건 외에도 유사한 사례가 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출범하면 다 밝혀야 한다"고 했다.

뉴스1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전 장관은 검찰이 과거 검찰 출신 법무부 장관이나 청와대 민정수석이 비공식적 방법으로 내린 수많은 수사지휘에 대해서는 검찰이 반발하기는커녕 '대선배의 지도편달'이라며 공손히 받아들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노무현·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비검찰 출신 법무부장관(천정배 전 법무부장관과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검찰수사의 문제점을 교정하기 위해 공식적 지휘를 했을 때만 '검란'이 운운되고 있는지에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선택적 수사’와 ‘선택적 기소’ 외, ‘선택적 순종’과 ‘선택적 반발’의 행태의 이유는 무엇이냐"며 "일찍이 루돌프 폰 예링은 '저울 없는 칼은 폭력'이라고 갈파했는데, 이 '저울'이 잘못 설정된 경우에는 그 '칼'의 폭력성은 더욱 심각해진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위 질문들을 검찰옹호 일변도의 보도를 하는 언론에 대해서도 던진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ho86@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