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22323 0432020110163822323 01 0101001 6.2.0-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93302000 1604193366000

北 노동신문 "당의 나팔수…글 폭탄 터뜨려야"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창립 75주년을 맞아 '당의 나팔수' 역할을 거듭 자처했습니다.

노동신문은 오늘(1일) 2면 전체를 창간일 특별판으로 채웠습니다.

신문은 노동당의 출판 보도물에 대해 당의 사상을 실현하는 충실한 대변자였다고 평가하면서, 글 한 건, 편집물 하나도 당 정책 관철에 이바지해야 한다는 기조를 강조했습니다.

또 자신들을 진격의 나팔수라고 규정하면서 이른바 '글 폭탄'과 '명작폭탄'을 터뜨려 혁명을 보위해야 할 때라고도 밝혔습니다.

노동신문은 1945년 11월 1일 '정로'라는 이름으로 처음 나온 뒤 북조선공산당과 조선신민당이 합당된 이듬해 9월부터 현재의 이름으로 발행됐습니다.
김아영 기자(nina@sbs.co.kr)

▶ [마부작침] 2020 유기동물을 부탁해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