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22281 0432020110163822281 04 0401001 6.2.0-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93052000 1604193127000

우편투표 배달 지연에 美 법원 '특별조치' 명령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틀 앞으로 다가온 미국 대선에서 유권자들이 이미 기표한 우편투표 용지의 배달 지연 사태가 빚어지자 법원이 연방 우체국에 특별 조치를 명령했습니다.

AP통신에 따르면 미 워싱턴주 야카마 연방지방법원의 스탠리 바스티안 판사는 위스콘신주와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내의 연방 우체국 시설에 대해 대선 기표용지가 포함된 우편물에 대해 전수조사를 하도록 했습니다.

신속한 배달을 위해 선거 우편물에 대해 매일 조사하라는 명령으로, 법원은 이를 바탕으로 '급행 발송 서비스' 등을 통해 우편투표 용지가 대선 당일인 3일 오후 8시까지 선거사무소에 도착하도록 했습니다.

이번 명령은 미시간, 위스콘신, 워싱턴 등 14개 주가 우편투표 용지의 배달 지연과 관련해 신속한 배송을 요구하며 소송을 제기한 데 따른 것입니다.

그러나 법원의 이런 명령에도 우편투표 배달 지연이 해소될지는 불투명합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미 플로리다대의 선거 정보 제공 사이트 '미국선거 프로젝트'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현지 시간 30일 현재 13개 경합 주에서 700만 표 이상의 우편투표 용지가 아직 배달되지 않았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는 13개 경합 주의 전체 우편투표 2천400만 표 가운데 28%에 해당합니다.

이번 대선에서는 코로나19 사태로 우편투표가 급증한 가운데 배달 지연으로 개표 지연이나 무효표 처리 가능성 등 혼란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경희 기자(kyung@sbs.co.kr)

▶ [마부작침] 2020 유기동물을 부탁해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