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22201 0412020110163822201 03 0304001 6.2.0-RELEASE 41 뉴스웨이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4192811000 1604192825000

자동차산업協 “코로나 우려 커지는데…車업계 노사갈등 재연 문제”

글자크기
[뉴스웨이 정혜인 기자]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상황이 이어지는 가운데 최근 한국GM의 부분파업 돌입 등으로 자동차업계의 노사 갈등이 재연되는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1일 보도자료를 내고 “글로벌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시장 불투명성이 높아지고 있고 부품업체들의 유동성 위기는 전혀 해소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일부 부분파업에 들어간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고 밝혔다.

협회는 “이제까지 코로나19 위기에 대한 정부의 과학적 방역활동과 업계의 협력으로 자동차업계가 잘 대응해 왔으나 앞으로가 문제”라며 “특히 미국과 유럽 등에서의 코로나19 재확산과 산업 생태계의 전반적 위기에도 불구하고 최근 재연되는 완성차 업체들의 노사 갈등이 문제”라고 주장했다.

앞서 한국GM노조는 지난달 29일 중앙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지난달 30일과 오는 2일 2차례에 걸쳐 각각 4시간씩 부분파업을 한 바 있다.

협회는 “6년 연속 적자 후 산업은행이 7억5000만 달러, GM이 64억 달러를 추가 투자해 마련한 경영정상화방안에 따라 추진 중인 ‘흑자 전환을 위한 원년’에 부분파업에 돌입해 흑자전환은커녕 자칫 다시 적자 누적의 악순환에 빠질 수 있게 됐다”고 우려했다.

협회는 “기술신보의 상생협약보증 프로그램에 의존하는 등 유동성 위기에 처한 한국GM의 협력사들이 SUV 수출 주문 확대로 위기 탈피의 희망을 갖게 된 시점에 부분파업이 발생, 협력사의 유동성 위기가 다시 확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정만기 협회장은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높아지는 현재는 주주, 노동자, 경영자 등의 협조게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집단별 소집단 이기주의에 의한 단기이익 극대화보다는 중장기 기업 생존을 통한 전체 이익 극대화를 위해 양보와 협력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역설했다.

혜인 기자 hij@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