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21994 0112020110163821994 04 0401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92141000 1604192286000

美 사전투표만 9천만명…누가 더 유리할까?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임소연 기자]

머니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대선을 사흘 앞둔 31일(현지시간) 사전투표를 마친 유권자 수가 900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CNN은 여론조사기관 에디슨 리서치, 비영리 유권자 정보 분석업체 캐털리스트와 함께 50개 주와 워싱턴DC 선거 관리 당국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는 전국 등록 유권자의 43%이며, 2016년 대선 당시 총 투표자 수인 1억3650만 명의 약 66%에 해당한다. 텍사스와 하와이는 30일 기준으로 2016년 대선의 총 투표수를 이미 넘어섰다.

CNN에 따르면 35개 주와 워싱턴DC는 지난 대선 총 투표자 수의 절반을 넘었다.

플로리다와 미시간, 노스캐롤라이나, 애리조나, 위스콘신 등 주요 경합 주와 텍사스, 조지아, 네바다, 콜로라도, 메인, 아이오와, 미네소타, 네브래스카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

사전투표는 우편투표와 조기 현장투표로 나뉜다.

민주당 지지자들은 우편투표를, 공화당 지지자들은 '선거 당일'에 하는 현장투표를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선거 예측 사이트 '미국 선거 프로젝트'도 이날 오후 기준 사전투표 인구가 9048만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했다. 이 가운데 조기 현장투표는 3297만여 명, 우편투표는 5751만여 명이었다.

20개 주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사전투표(우편투표 및 조기 현장투표) 비율은 민주당 지지층(45.9%)이 공화당 지지층(30.2%)보다 높았다.

다만 플로리다를 포함한 10개 주요 주의 조기 현장투표를 보면 공화당 지지층(41.8%) 비율이 민주당 지지층(35.7%)을 앞섰다.

CNN은 "팬데믹 속에서 사전투표 수가 전국에서 늘면서 지난 대선 때와 비교해 기록적인 투표율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소연 기자 goatl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