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21847 0032020110163821847 08 0803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91462000 1604191467000

미 국무차관, 화웨이 장비 배제 관련 "한국의 결정 존중"

글자크기

"결국 신뢰의 문제…화웨이 장비 쓴다면 정보보호 타격 입을 것"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키스 크라크 미국 국무부 차관은 국내 기업의 화웨이 제품 사용에 대한 정부의 불개입 방침에 "한국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보도했다.

크라크 차관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한국 정부의 입장에 대한 견해를 묻는 VOA의 질의에 "우리는 한국을 존중하고, 한국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결국은 신뢰의 문제"라면서 "점점 더 많은 국가와 기업들이 개인정보와 고객 정보, 지적 재산권에 관해 누구를 신뢰할 것인지 의문을 제기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중국 공산당 감시의 근간인 화웨이 같은 회사는 분명히 (신뢰할) 대상이 아니다"라면서 "화웨이 장비를 계속 사용한다면 정보 보호에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지난달 14일 화상으로 열린 한미 고위급 경제협의회에서 '화웨이 배제'를 요청했고, 한국은 이에 대해 "민간 기업이 결정할 사항"이라는 기존 입장을 밝혔다.

크라크 차관은 이같은 입장을 존중하면서도 자국민의 정보 보호를 위해 한국도 '클린 네트워크'에 동참하는 것이 좋다고 우회적으로 당부한 것으로 보인다.

클린 네트워크는 5G 통신망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해저 케이블, 클라우드 컴퓨터 등에서 화웨이와 ZTE 등 미국이 신뢰할 수 없다고 판단한 중국 기업 제품을 배제하는 정책이다.

크라크 차관은 이어 스웨덴이 화웨이와 ZTE 장비 배제를 결정한 직후 중국이 보복 조치를 경고한 것을 언급하며 "한국도 과거에 이러한 보복을 경험했다. 미국은 동맹들과 함께 중국의 깡패질(China bully)에 맞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미국, 중국 화웨이 제재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