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21125 0512020110163821125 04 0403003 6.2.0-RELEASE 51 뉴스1 63182444 false true false false 1604188410000 1604188416000

美스탠퍼드대 "트럼프 유세 때문에 3만명 코로나 감염"

글자크기

"6~9월 유세지 18곳 발병 현황 분석…700명 이상 사망"

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1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버틀러의 한 지방공항에서 열린 재선 유세에 참석, 지지자들에게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GA) 구호가 적힌 모자를 던지고 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선 유세 과정에서 참석자와 접촉자 등 최소 3만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31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미 스탠퍼드대 연구진은 지난 6월20일~9월22일 트럼프 대통령이 유세를 했던 18개 지역의 코로나19 발병 현황을 다른 지역과 대조 분석한 결과라며 이같이 밝혔다.

연구진은 또 트럼프 대통령의 이들 지역 유세와 관련해 700명 이상의 코로나19 사망자가 나왔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이 같은 분석결과에 대해 "대규모 집회에서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제대로 준수하지 않을 경우 감염 위험이 커진다는 보건당국의 경고와 권고사항을 뒷받침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스탠퍼드대 연구진의 이 같은 분석 결과가 담긴 논문은 동료 평가를 거치지 않은 상태로 학술 논문 사전 공개사이트 SSRN에 게재됐다.

이와 관련 조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후보 측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만을 위한 대규모 유세로 수백명의 목숨을 앗아갔다고 주장하고 나선 상황.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 측은 "모든 유세 참석자를 대상으로 발열검사를 실시하고 마스크를 착용토록 하는 등 강력한 코로나19 예방조치를 취했다"고 반박했다.
ys4174@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