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20292 0512020110163820292 01 0103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77220000 1604177227000

국민의힘,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공천' 규탄 기자간담회

글자크기

"96조2항 없었던 듯 슬며시 후보자 내려 꼼수 부려"

뉴스1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10.29/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국민의힘은 1일 더불어민주당이 서울·부산시장 공천을 위해 당헌 96조2항의 개정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 긴급 기자간담회를 개최한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의 당헌대로라면 민주당 소속 지자체장의 성 비위로 공석이 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자를 공천할 수 없음에도 민주당이 해당 조항의 개정을 추진하고 있는 것을 강하게 비판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지난달 31일부터 이틀간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하여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는 당헌 96조2항의 개정 여부를 묻기 위한 전당원 투표를 실시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전당원 투표를 시작한 31일에도 3건의 논평을 내며 민주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 조항(96조2항)은 '문재인 조항'인데 문재인 대통령은 5년 전 밝힌 소신이 왜 뒤바뀌었는지, 이유가 있는지 국민께 소상히 설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당은 마치 이 조항이 없었던 듯, 슬며시 후보자를 내려는 꼼수를 부리고 있는데 대통령도 동의했는지 궁금하다"며 "대통령이 동의한 결과라면 대통령의 지지자들과 국민이 실망하고 배신감을 느낄 것"이라고도 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민주당의 (서울·부산)시장 공천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피해자에 대한 대규모 3차 가해로밖에 여겨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yos54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