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8200 0032020103163818200 04 04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4137019000 1604137026000

"코로나19 환자 1명이 7일내 가족 절반 이상 감염시켜"

글자크기

CDC 확진자 101명 가족내 전파 조사…"무증상 많아 조속히 격리해야"

연합뉴스

지난 27일(현지시간) 무료 배급을 받기 위해 둘 선 미국 뉴욕 시민들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가족 구성원 간에 빠르게 확산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CNN 방송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발간한 '질병 발생률·사망률 주간 보고서'(MMWR)에 따르면 초기 확진자가 7일 이내에 가족 구성원 53%를 감염시킬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진은 지난 4∼9월 테네시주 내슈빌과 위스콘신주 마시필드에서 1차 감염자 101명의 가족 내 전파 관련 자료를 분석했다.

이들은 14일간 면봉으로 식구들의 코와 입에서 검체를 매일 채취했으며, 증상 유무를 기록했다.

조사 결과 가족 중 53%가 1주일 이내에 코로나19에 확진됐으며, 2차 감염자 중 75%는 5일 이내에 증상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2차 감염자 중 초기에 증상을 보고한 사람들은 절반이 채 안 됐다"면서 "무증상 감염자로 코로나19가 전파될 가능성이 높고 그만큼 자가격리가 중요함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또 연구진은 "가족내 감염은 나이를 가리지 않고 발생했다"면서 "가족 구성원들이 함께 사용하는 공간에서는 꼭 마스크를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소아과학회(AAP)의 타냐 알트먼은 "나이가 많거나 면역력이 약한 가족 구성원이 있으면 이들을 격리해야 한다"면서 손 씻기와 마스크 쓰기를 생활화하고, 확진 가족과 접촉할 때는 일회용 장갑을 쓴 후 폐기하라고 조언했다.

제니 라데스키 미시간대 의과대학 조교수는 "(확진자가 있으면) 가족 구성원 모두가 격리할 필요가 있다"면서 "함께 사는 식구들의 경우 전염될 확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경고했다.

honk021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