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8137 0232020103163818137 02 0205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36600000 1604136616000

해커스, 32회 공인중개사 시험 대비 ‘합격전략 설명회’ 7일 온ㆍ오프 동시 진행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늘 10월 31일(토)은 제31회 공인중개사 시험일이다. 역대급으로 몰린 공인중개사 시험 응시자 수가 공인중개사 자격증의 인기를 보여주고 있다.


이에 공인중개사 학원 및 공인중개사 인강, 공인중개사 교재 등으로 추천받는 해커스는 오늘 실시간 정답 확인 및 합격 예측이 가능한 ‘공인중개사 풀서비스’를 제공해 많은 주목을 받고 있으며, 이와 함께 2021년 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들을 위해 ‘2021 공인중개사 합격전략 설명회’를 온ㆍ오프라인 동시에 진행한다고 밝혔다.


해커스 ‘2021 공인중개사 합격전략 설명회’는 오는 11월 7일(토) 오후 2시에 해커스 공인중개사 강남학원에서 진행되며, 온라인으로도 실시간 시청이 가능해 어디서든 설명회를 들을 수 있다.


해당 설명회는 다가오는 2021년 시험을 준비하는 초보 수험생들을 위해 준비됐으며, 1부에서는 해커스 공인중개사를 통해 공인중개사 시험에 합격한 합격생의 공인중개사 공부방법을 소개한다. 해커스 공인중개사 합격생들의 데이터 분석을 통해 공부계획을 세우는 데 실질적인 도움을 줄 예정이다.


실제로 해커스 공인중개사는 단기 합격을 돕는 검증된 교육 기관으로, 실제 2019년 해커스 공인중개사 합격자 모임 참석자 대상 설문조사 결과, 참여자의 61%가 해커스 공인중개사를 통해 1년 이내에 합격하며 지난해 대비 높은 공인중개사 합격률 상승을 기록한 바 있다.


설명회 2부에서는 해커스 공인중개사 스타 교수진이 직접 연사로 나서, 공인중개사 시험과목별 학습 전략을 설명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3부에서는 공인중개사 합격생과 교수진이 실시간으로 질문을 받고 답변해주는 Q&A 시간이 진행된다. 공인중개사 예비 수험생들의 질문을 채팅창을 통해 함께 확인하고, 수험생들이 실제로 궁금했던 사항들에 대한 답변을 제공할 예정이다.


해커스는 ‘2021 공인중개사 합격전략 설명회’에 신청 및 참여한 수험생들을 위한 푸짐한 추첨 혜택도 준비했다. 해당 설명회에 신정만 해도 공인중개사 초시생 교재 패키지(입문서 세트, 기출문제 해설집, 합격비법서, 기초용어집, 공법 체계도 교재)를 제공한다. (*선착순 1,000명) 또한, 시청자 전원에게 이마트 상품권 3천 원권도 증정할 예정이다.


더불어 해커스 공인중개사는 ‘2021 공인중개사 합격전략 설명회’가 진행되는 동안 공인중개사 인강 및 학원 특별 할인을 제공하며, 이날 상품을 구매한 수험생에게는 신세계 상품권 3만 원권을 전원에게 증정할 예정이다. 또, 상담을 신청한 수험생들 중 추첨을 통해 LG TV, 삼성 건조기, 장학금 100만 원, LED 마스크, 태블릿 PC, BHC 치킨 콜라 세트, 배스킨라빈스 파인트,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등 푸짐한 상품을 제공한다. (*제세공과금 본인 부담)


‘2021 공인중개사 합격전략 설명회’에 대한 자세한 사항과 오늘 공인중개사 시험 정답은 해커스 공인중개사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해커스 공인중개사는 부동산중개사 자격증 취득에 필요한 공인중개사 무료 인강, 공인중개사 기출문제, 공인중개사 기본서, 공인중개사 교재 추천, 공인중개사 전망, 공인중개사 1차, 공인중개사 시험일정 등에 관한 여러 콘텐츠도 제공하고 있다.


해커스 교육그룹은 5년 연속 교육그룹 부문 1위 자리를 차지한 대한민국 종합교육기업이다. 한국 소비자포럼 선정 '올해의 브랜드대상'에서 대국민 투표를 통해 2012년부터 5년 연속 교육그룹 부문 1위에 올랐다. 또한, 해커스는 인강ㆍ공무원ㆍ자격증 교육 전문 챔프스터디를 운영하고 있으며, 해커스 공인중개사 사이트를 통해 공인중개사 강의(인강) 등을 제공하고 있다.



임소라 기자 mail0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