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8049 0532020103163818049 05 0501001 6.2.0-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35807000 1604135921000

故 김남춘의 마지막 홈 경기, 조용했고 뜨거웠다

글자크기

경기 막판 과열 양상에 격앙된 선수단과 관중석은 '옥의 티'

서울월드컵경기장=CBS노컷뉴스 오해원 기자

노컷뉴스

FC서울과 인천유나이티드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27라운드가 열린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은 전반 4분에 김남춘을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다.(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FOUREVER남춘’ ‘서울의 春을 기억합니다’…

FC서울이 하나원큐 K리그1 2020을 마무리하는 인천 유나이티드와 27라운드가 열린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

전날 서울 소속 수비수 김남춘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만큼 서울월드컵경기장은 그 어느 홈 경기보다 차분한 분위기에서 열렸다. 불과 지난 달까지도 등 번호 4번이 적힌 서울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섰던 김남춘이었다는 점에서 서울 선수단과 팬의 충격은 컸다.

평소 경기 전 흥을 돋우기 위해 크게 흘러나왔던 신나는 음악과 장내 아나운서 방송은 없었다. 간간이 안내 사항을 전달하는 장내 아나운서의 목소리도 여느 때와 달리 차분했다.

서울 구단이 경기장 외부에 마련한 김남춘의 추모 공간을 거쳐 경기장에 입장한 서울 서포터도 오늘만큼은 조용하게 경기 시작을 기다렸다. 그들이 관중석에 걸어놓은 추모 플래카드가 더 눈에 띄었다.

경기 시작 전 출전선수 소개도 평소와 달랐다. 팬들도 함성이나 응원 구호 없이 조용히 박수로만 응원의 기운을 전달했다. 경기 전에는 김남춘을 기리는 묵념의 시간도 가졌다. 서울에서 오래 활약한 외국인 선수 오스마르가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중계화면에 잡히기도 했다.

서울 선수들은 검은 완장을 차고 나왔고, 인천 선수들은 한 쪽 어깨에 근조(謹弔)기를 달고 추모의 뜻을 함께 했다.

평소 같았으면 들리지 않았을 경기장 밖 공사장 소음이 경기장에 고스란히 전해질 정도로 조용한 분위기에서 열리는 경기 분위기는 계속됐다.

전반 4분에는 김남춘이 생전 사용했던 등 번호 4번의 의미를 담아 전광판에 김남춘을 추모하는 의미를 담은 사진이 등장했다. 경기장은 찾은 축구팬은 1분간 박수를 보내며 아쉽게 세상을 떠난 젊은 축구선수의 마지막을 응원했다.

다만 경기 막판 과열된 분위기 속에 양 팀 선수의 난투극을 방불케 하는 신경전에 서울 골키퍼 양한빈이 다이렉트 퇴장을, 인천 수비수 오반석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 당하는 등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장면이 나온 것은 아쉬웠다. 최종 기록이 경고 10개, 퇴장 1개였을 정도로 과격했다.

이런 상황 탓에 조용히 경기를 지켜봤던 관중석에서도 야유와 욕설이 터져나왔다. 조용했던 경기장은 경기 막판 아수라장이 되고 말았다. 경기가 끝난 뒤에도 험악한 분위기는 한동안 계속됐다.

하지만 한승규가 김남춘의 유니폼을 들고 나와 서포터석 앞 골대에 내려놓으며 경기장 분위기는 빠르게 정리됐다. 서울 선수들도, 서포터도 다시 조용히 김남춘을 추억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