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7738 0512020103163817738 05 0506002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33792000 1604133802000

최종전서 갈린 운명…성남‧인천 잔류, 부산 강등(종합)

글자크기

'생존왕' 인천, 최종전서 서울 꺾고 잔류…아길라르 결승골

'최종전 패배' 부산, 승격 첫 해 2부리그 강등

뉴스1

3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 2020' FC서울과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1대0으로 승리한 인천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이날 승리한 인천은 11위로 시즌을 마치면서 2부리그 강등을 피했다. 2020.10.31/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시즌 마지막 경기까지 진행됐던 K리그1 잔류 경쟁에서 성남FC와 인천유나이티드가 살아남았다. 반면 올 시즌 승격한 부산아이파크는 1년 만에 강등됐다.

'생존왕' 인천은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최종 27라운드에서 아길라르의 결승골을 앞세워 FC서울을 1-0으로 제압했다.

26라운드까지 최하위였던 인천은 7승6무14패(승점27)가 되면서 같은 시간 성남FC에 1-2 역전패를 당한 부산아이파크(5승10무12패·승점25)를 제치고 11위를 기록했다. 이미 잔류를 확정 지은 서울은 8승5무14패(승점29) 9위로 올 시즌을 마쳤다.

경기를 하루 앞둔 지난 30일 서울의 김남춘이 세상을 떠나 엄숙한 분위기에서 경기가 진행됐다. 서울 팬들은 전반 4분, 생전에 '4번'을 달았던 김남춘을 추모하며 기립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엄숙하게 시작한 경기는 초반부터 서울의 오스마르, 인천의 아길라르가 서로 위협적인 슈팅을 주고받으며 긴장감이 흘렀다.

시간이 지나며 서울이 주도권을 가져오기 시작했다. 서울은 중원의 주세종, 오스마르가 노련하게 경기를 조율하며 흐름을 자신들 것으로 만들었다. 하지만 김진야, 조영욱의 슈팅이 상대 골키퍼에게 막히거나 골문을 벗어나 앞서 나가지 못했다.

서울의 공격을 차분하게 막아내던 인천은 전반 31분 반격에 나서 선제골을 터뜨렸다. 왼쪽 측면에서 정동윤의 패스를 받은 아길라르는 슈팅 각도가 없었지만 왼발로 가까운 골문 쪽으로 슈팅을 시도, 선제골을 기록했다.

흐름을 탄 인천은 공세를 높였지만 무고사의 슈팅이 상대 수비에 막히고, 골문을 벗어나면서 1골 차로 전반전을 마쳤다.

서울은 경기가 풀리지 않자 후반 5분 주세종을 빼고 한승규를 투입했다. 한승규 투입에도 주도권을 가져오지 못한 서울은 후반 17분 정한민을 권성윤으로 교체했다. 새로운 얼굴들이 들어가면서 서울은 공세를 높였다. 하지만 마지막 슈팅과 패스의 정확도가 떨어져 좀처럼 동점골을 만들지 못했다.

이에 인천은 공격수 아길라르를 빼고 수비력이 빼어난 미드필더 마하지를 넣으며 수비를 강화했다.

서울은 동점골을 넣기 위해 후반 28분 마지막 교체카드로 공격수 윤주태를 투입했다. 윤주태 투입 후 서울은 측면을 활용한 공격으로 쉼 없이 인천의 골문을 두들겼다.

자력으로 잔류하기 위해서 무조건 승리가 필요했던 인천은 수비에서 집중력을 발휘, 서울의 거세 공격을 막아냈다. 경기 막판 양 팀 선수들은 거친 몸싸움을 펼쳤고 이 과정에서 서울의 양한빈, 인천의 오반석이 퇴장을 당했다.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주심은 경기 종료를 선언했고, 인천은 잔류에 성공했다.

뉴스1

부산아이파크 선수들이 31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성남FC에 1-2로 패하고 강등되자 아쉬워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남은 부산과의 맞대결에서 극적인 승리를 챙기면서 잔류했다. 성남은 성남의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부산과의 경기에서 후반에 나온 홍시후, 마상훈의 연속골로 2-1 승리를 거뒀다.

시즌 막판 2연승을 기록한 성남은 7승7무13패(승점28)가 되면서 10위로 올 시즌을 마무리했다. 반면 올 시즌 승격한 부산은 최근 인천, 성남에 연달아 역전패를 당하며 5승10무12패(승점25)로 최하위에 그치며 1년 만에 강등됐다.

이날 경기에서 최소 비겨도 잔류할 수 있는 부산은 전반 31분에 나온 이동준의 벼락같은 발리 슈팅 골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이동준은 성남 수비수가 멀리 걷어내지 못한 공을 달려들며 하프 발리 슈팅을 연결, 성남의 골망을 흔들었다.

성남은 후반 시작과 함께 수비수 임승겸을 빼고 공격수 토미를 투입하고, 후반 16분에는 김현성까지 투입하면서 공격을 강화했다. 공격적인 선수 교체는 후반 20분 동점골로 이어졌다. 올 시즌 프로에 데뷔한 홍시후가 서보민의 도움을 받아 프로 데뷔골을 터뜨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기세를 높인 성남은 후반 32분 마상훈이 상대 골문 앞 혼전 상황에서 집중력을 발휘, 역전골을 터뜨렸다.

이후 성남은 나상호를 빼고 수비수 안영규를 투입해 지키기에 들어갔다. 성남은 경기 막판까지 수비에서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부산의 공세를 막아내며 극적인 승리로 잔류했다.

춘천송암레포츠타운에서 열린 강원FC와 수원삼성의 경기에서는 원정팀 수원이 타가트의 결승골을 앞세워 2-1로 승리했다. 수원은 8승7무12패(승점31)로 8위, 강원은 9승7무11패(승점34) 7위로 올 시즌을 마무리했다.
dyk0609@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