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7633 1022020103163817633 05 0506002 6.2.0-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32959000 1604132991000

[K-인터뷰] '극적 잔류' 김남일 감독, "저도 모르게 눈물이 나더라구요"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성남] 오종헌 기자= "눈물을 흘리지 않을 수가 없었던 것 같다. 저도 모르게 눈물이 났다. 올해 가장 기쁜 날이다." 김남일 감독이 극적으로 잔류한 소감을 전했다.

성남FC는 31일 오후 3시 성남 탄천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최종 라운드에서 부산 아이파크에 2-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성남은 승점 28점으로 리그 10위를 기록, 잔류를 확정했다.

극적인 잔류였다. 성남은 이날 부산에 이기지 못하면 강등되는 상황이었다. 특히 전반 종료 시점까지 인천이 서울에 앞서 있었기 때문에 전반을 0-1로 마친 성남은 2골이 필요했다. 결국 성남이 역전에 성공했다.

후반 20분 서보민이 올린 크로스가 홍시후에게 흘렀고 홍시후는 침착하게 공을 지켜낸 뒤 왼발 터닝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이어 후반 32분에는 마상훈의 역전골을 어시스트했다. 양 팀의 경기는 성남의 2-1 짜릿한 역전승으로 끝이 났다. 이로써 성남은 극적으로 잔류하게 됐다.

경기 끝난 후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김남일 감독은 "모든 분들이 코로나 때문에 힘든 시간을 보내고 계신다. 이 자리를 빌어 의료진을 포함해 모든 사람에게 감사한다. 선수들과 마찬가지로 많은 사람들이 어려운 시기를 보냈고 극복하려고 했다. 결국 잔류를 하게 됐다. 선수들에게 감사하다. 올해 출발은 나쁘지 않았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선수들의 자신감이 많이 떨어졌다. 하지만 베테랑 선수들이 팀을 잘 이끌어준 것 같다. 어린 선수들도 잘 해줬지만 고참들의 역할이 컸던 것 같다. 정말 고맙다"고 밝혔다.

또한 김남일 감독은 "이 모든 것은 모두가 한 마음이 됐기 때문에 가능하다. 팬들 앞에서 잔류하게 되어 기쁘다. 구단 관계자분들도 많은 지원을 해주셨다. 올해 부족한 점이 많았다. 다음을 위해서 더 많은 준비를 해야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득점을 터뜨린 홍시후와 마상훈에 대해서는 "오랜만에 경기에 나왔다. 정말 모험적인 선택이었다. 어린 선수가 큰 경기에서 활약하기 쉽지 않은데 정말 좋은 활약을 보여준 것 같다. 마상훈은 항상 열심히 해준다. 매번 경기를 하면서 '오늘은 누군가 터지지 않을까' 생각하는데 오늘은 상훈이가 그랬던 것 같다. 홍시후는 시즌 초부터 기대했던 선수다. 시간이 지나면서 컨디션이 떨어진 시기가 있었지만 오늘은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중요한 것은 어떤 생각을 갖고 임하는지가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김남일 감독은 경기 종료 후 눈시울을 붉힌 것에 대해 "다 같은 마음이지 않았을까 싶다. 선수들에게 '이게 무슨 운명의 장난이냐'고 했다. 주어진 상황에서 최선을 다하고 현재에 충실하자고 했다. 눈물을 흘리지 않을 수가 없었던 것 같다. 저도 모르게 눈물이 났다. 올해 가장 기쁜 날이다"고 답했다.

또한 다음 시즌을 준비하는 것에 대해서 "올해 시즌을 준비하면서 자신감이 있었다. 하지만 생각하는 만큼 현실이 녹록하지 않았다. 경기를 거듭할수록 많은 경험이 됐던 것 같다. 때로는 제 실수로 이길 수 있었던 경기를 놓치고는 했다. 그런 것들을 잘 곱씹어보고 올해 경험으로 다음 시즌에는 더 좋아진 모습으로 되어야 할 것 같다"고 언급했다.

김남일 감독은 선제 실점을 내줬던 상황에 대해서는 "여러 시나리오를 마련해 이번 부산전을 준비했다. 전반에 먼저 실점하긴 했지만 그 상황에 맞게 코치진들과 잘 대처를 했고 좋은 결과를 얻었던 것 같다"고 답했다.

또한 올 시즌 저조했던 공격력에 대해서는 "다음 시즌에는 보완이 이뤄질 필요가 있다. 최전방에서 득점을 넣어줄 수 있는 선수가 필요하다. 지켜봐야 할 부분이다"고 전했다.

이어 김남일 감독은 "확실히 선수와 지도자는 많은 부분에서 차이가 있다. 올 시즌 경기가 끝나고 나서 후회를 많이 했던 것 같다. 지도자 생활을 언제까지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올 시즌은 정말 지도자 생활에 있어서 큰 경험이 됐던 것 같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남일 감독은 현역에서 은퇴하게 된 이동국에 대해 "대한민국 축구 역사에 한 페이지를 장식한 선수라고 생각한다. (이)동국이는 정말 대단한 선수다. 최근에는 연락을 많이 못했지만 항상 응원을 했다. 사실 너무 갑작스럽게 은퇴한다고 해서 많이 놀랐다. 그래도 은퇴 시기가 늦지 않았나 싶다(웃음)"고 마무리했다.

사진=인터풋볼 장승하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