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7088 1052020103163817088 05 0507003 6.2.0-RELEASE 105 엠스플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29881000 1604129886000

스티브 코헨, 뉴욕 메츠 인수 최종 확정

글자크기
엠스플뉴스

(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억만장자 헤지펀드 투자자인 스티브 코헨의 뉴욕 메츠 인수가 최종 확정됐다.

'MLB.com'은 10월 31일(이하 한국시간) 메이저리그(MLB) 30개 구단주와 빌 드블라시오 뉴욕시장이 코헨의 메츠 구단 인수를 승인했다고 전했다. 이로서 코헨은 메츠의 새로운 구단주가 됐다.

코헨은 지난 1월부터 기존 구단주였던 프레드 윌폰과 제프 윌폰 부자(父子)의 지분을 인수, 메츠 구단을 매입하려고 시도했다. 그러나 윌폰 부자와 코헨의 협상이 틀어지면서 소강상태를 보였다. 그 사이 알렉스 로드리게스 등 여러 곳에서 메츠 인수를 노리기도 했다.

이후 7개월 후인 9월 15일 양측은 구단 지분 협상을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이후 구단주 위원회에서 승인을 했지만 뉴욕 시와의 계약 문제로 인수가 어려울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뉴욕 시는 2006년 시티 필드 착공 당시 '중범죄 혹은 도덕적으로 문제되는 범죄를 저질러 형사소송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사람'에게 구단을 팔 수 없다고 명시했다. 코헨은 자신의 회사가 불법적으로 투자 정보를 얻었다는 혐의를 받았고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로부터 18억 달러의 벌금을 부과받았다.

우여곡절 끝에 구단주 회의와 뉴욕 시의 동의를 얻어낸 코헨은 "구단을 소유한다는 것은 특권이자 책임감이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코헨은 구단 직원을 위한 기금 마련과 지역 사회 공헌 등의 향후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1980년 구단 지분 1% 매입을 시작으로 2002년 단독 구단주 위치에 올랐던 윌폰 부자도 성명문을 통해 팬과 구단에 감사를 표했다. 아버지 프레드 윌폰은 성명문에서 "우리는 코헨과 메츠 팬, 팀 구성원이 성공하기를 바란다"며 건투를 빌었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뷔 13년 만에 완성된 퍼즐' 커쇼 WS 활약상 (영상)
▶확진자가 마스크도 없이?! LAD 터너, 우승 세리머니 논란 (영상)
▶'귀요미 골퍼' 안소현, 스커트 아래 탄탄 꿀벅지! (포토)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