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7078 0372020103163817078 06 06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29803000 1604129810000 related

[POP이슈]"돈 안 갚은 연예인 있어"..홍석천, 연 매출 70억→패혈증 투병 고백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고민 환전 쩐당포' 캡처



[헤럴드POP=정혜연 기자]홍석천이 자신에게 돈을 빌려 가고 아직도 갚지 않은 사람이 있다고 밝혔다.

31일 방송된 SBS 플러스 '고민 환전 쩐당포'에서는 홍석천이 출연해 이태원에서 운영했던 레스토랑의 매출에 대해 이야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홍석천은 "가장 잘 됐을 때 연 매출 70억 정도를 벌기도 했다"라고 말문을 열어 출연진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사실 남는 것은 별로 없었다"라며 "2년 전 겨울에는 패혈증을 앓아서 생명의 위기를 느꼈다. 나는 왜 미친 듯이 일만 했을까라는 생각이 들어 가게를 조금씩 정리했다"라고 전했다.

이날 홍석천은 "돈을 많이 벌게 되면서 돈을 빌려 달라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그런데 단 한 번도 갚은 사람이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왁스가 해외 공연 갔다가 급전이 필요하다길래 1000만 원을 빌려줬었다. 왁스가 약속한 날짜에 정확히 입금해 줬다. 빌려준 돈을 처음 갚은 사람이었다"라며 지금까지 왁스와 우정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홍석천은 "동료 연예인 중에서도 돈 안 갚은 사람이 있다. 아직도 방송한다. 방송국에서 마주치면 미안하다는 눈빛을 보낸다. 그럼 그냥 넘어간다. 이제는 빌려줄 돈도 없으며 빌려주지 않기로 했다"라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끝으로 그는 두 아이를 위해 돈을 모아야 한다며 "아이들 결혼자금과 유학자금 마련이 시급하다. 2년 안에 4~5억의 돈을 만들 수 있을지 고민이다"라며 "그동안 모았던 가게 수익은 모두 재투자했고, 현재 통장에는 여유자금이 없는 상태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홍석천은 지난 8월 29일 코로나19 여파로 마지막으로 운영 중이던 가게의 폐업을 결정했다. 당시 홍석천은 "너무너무 아쉽고 속상하고 화도 나고 그러다가도 시원섭섭하다"라며 "언제일지는 모르지만 곧 다시 이태원으로 돌아올 것이다"라고 다짐했다.

한편 홍석천은 tvN '미래수업'에 출연 중이다. 최근 KBS2 '투페이스'에 출연한 바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