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3893 0042020103163813893 01 0101001 6.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4106362000 1604107693000

민주, 국민의힘 반발 속 '전 당원 투표' 시작

글자크기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보궐선거에서 서울·부산시장 후보를 내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당헌 개정을 위해 오늘부터 전 당원 투표에 들어갔습니다.

국민의힘은 대국민 약속을 파기하는 뻔뻔한 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하고 있는 가운데 보궐선거전이 벌써부터 본격화되는 모습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우철희 기자!

민주당의 전 당원 투표 시작됐습니까?

[기자]
조금 전인 오전 10시를 기해 전 당원 투표가 시작됐습니다.

이번 전 당원 투표는 정확하게는 민주당 내부 규율인 '당헌'을 바꾸기 위한 겁니다.

민주당 소속으로 당선된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끝에 결국 임기를 채우지 못하게 됐죠.

당헌 96조에는 2항에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치르게 되면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당헌에 근거하면 내년 4월 보궐선거에 서울·부산시장 후보를 낼 수 없다 보니 당헌 마지막에 '전 당원 투표로 달리 정할 수 있다'는 문구를 붙여 후보를 내겠다는 겁니다.

이낙연 대표는 이틀 전 의원총회에서 민주당 소속 두 전직 시장의 잘못으로 시정을 공백 초래하고 보궐선거 치르게 한 데 대해 국민께 사과드린다면서 후보를 내겠다고 공식화했습니다.

집권여당이자 공당으로서 후보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 있는 선택이 아니고, 오히려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도리라는 판단에 이르렀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내부에서는 당헌 개정을 통해 서울·부산시장 후보를 공천해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인 만큼 투표가 찬성 통과될 거란 전망이 우세합니다.

투표는 내일 저녁 6시까지 진행되고, 결과는 모레인 월요일에 열리는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발표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앵커]
국민의힘, 반발이 만만치가 않다고요?

[기자]
보궐선거의 귀책 사유가 있는 민주당이 당의 법과도 같은 당헌을 바꿔 서울·부산시장 후보 공천의 뜻을 밝힌 만큼 국민의힘으로서도 가만히 두고 볼 수는 없는 입장입니다.

김종인 대표는 대국민 약속 파기라고 맹비난했고,

주호영 원내대표는 전 당원 투표의 결과는 뻔하다면서 천벌을 받을 것이다, 너무나 후안무치하다면서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이 사죄하는 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동시에, 민주당이 바꾸려는 당헌이 문재인 대통령이 당 대표 시절 정치적 명운을 걸고 만든 '정치 혁신안'이라면서 역공을 가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이 당헌까지 바꿔서 후보를 내려는 이유, 국민의힘이 극렬하게 저항하는 이유 모두 그만큼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가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대한민국의 수도와 제2 도시의 수장을 뽑는 단순한 의미를 넘어, 2년 뒤에 있을 대통령 선거의 향방까지도 가늠해볼 수 있는 큰 의미를 갖기에 양당 모두 결코 놓칠 수 없는 선거입니다.

벌써부터 자천타천으로 후보들 하마평이 나오고 있고, 국민의힘은 경선 규칙 마련에 들어간 가운데 어제 부산을 시작으로 시민들의 의견 청취까지 나서는 등 분위기 띄우기에 나섰습니다.

내년 4월 보궐선거까지 이제 6개월도 채 남지 않았는데 하루하루 지날수록 민주당과 국민의힘의 힘겨루기, 또 당내에서 후보들 간의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우철희[woo72@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