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3271 0182020103163813271 04 0401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03523000 1604103607000

힐러리 선택해 망신당한 베팅업계 이번에는 누구 택했나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출처 = 연합뉴스]


베팅업체들이 올해 미국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승리할 것으로 예상했다.

선거분석 웹사이트 리얼클리어폴리틱스에 따르면 31일 현재 조사대상 6개 주요 베팅업체가 제시한 바이든 후보의 평균 승률은 64.1%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34.9%)을 압도했다.

업체별 바이든 전 부통령의 승률은 베트페어 68%, 보바다 61%, 스마케츠 63%, 스프레드엑스 69%, 유니베트 64%, 비윈 63%다.

베팅업체들은 경합주를 겨냥한 세부 분석에서도 바이든 전 부통령이 다소 유리하다고 분석했다.

뉴질랜드 업체인 프리딕트잇은 경합주를 14곳으로 보고 이중 10곳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이 우위라고 판단했다. 영국 업체인 베트페어 엑스체인지는 경합주 12곳 중 10곳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이 앞선다고 분석했다.

유럽의 베팅업체들도 바이든 전 부통령의 승리를 점치는 분위기다. 베팅정보사이트 오즈체커에 따르면 미국대선의 승자를 알아맞히는 종목을 개설한 15개 업체 모두가 바이든 전 부통령보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돈을 거는 이들에게 높은 배당률을 책정했다.

배당률이 높다는 것은 실현 가능성이 작기 때문에 베팅업체들이 더 많은 돈을 주기로 약속한다는 뜻이다.

그러나 베팅업계의 예측이 실현될지는 의문이다.

베팅업체들은 다수 여론조사기관과 더불어 2016년 미국 대선의 승패 예측에 실패해 망신을 당한 바 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