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2988 0562020103163812988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01200000 1604108966000

“박원순 침실 신체접촉도 조사해야” 野의원 요구에 與 발끈

글자크기

국회 운영위 국감서 고성 오가는 등 소란

세계일보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이 30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국가인권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30일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을 두고 여야가 재차 충돌했다. 야당 의원이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묘사하며 질의하자 여당 의원들이 발끈하고 나선 것이다.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은 이날 운영위의 국가인권위원회에 대한 국감에서 최영애 인권위원장에게 “박 전 시장 집무실에서 신체적 밀접 접촉이 있었다”며 “무릎에 입술을 맞추고 침실에서 신체적 접촉을 한 사실도 조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사이에서 곧장 “정확하게 사건이 종료되고 나서 이야기해야죠”, “기본이 아니지 않나”라는 등의 고성과 항의가 터져 나왔다. 민주당 소속 김태년 운영위원장이 같은 당 문정복 의원 등에 “진정해달라”고 했으나 소란은 수 분 간 이어졌다.

질의를 한 김 의원과 김 위원장 간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김 의원은 김 위원장에게 질의 시간 중지와 의사진행발언 기회를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왜 의사진행발언을 방해하느냐”고 항의했고, 김 위원장은 “질의를 하라, 질의 안 할 건가”라고 맞섰다. 결국 김 위원장은 “김정재 의원의 질의 시간이니 다른 의원들은 중간에 질의 방해하지 말라”며 한발 물러섰다. 김 의원은 “내가 말한 내용에 대해서는 내가 책임지겠다”고 했다.

이어진 국감에서도 민주당 의원들의 반발은 계속됐다. 서울시 정무부시장 출신인 민주당 김원이 의원은 “인권위가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에 대해) 객관적으로 조사하고 있다”면서 “피해자 보호, 사건의 실체적 접근과 진실파악을 위해 인권위의 조사를 조용히 기다려주는 것이 우리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같은 당 이소영 의원은 “형법상 사자명예훼손에 해당할 수 있는 내용을 주장하고자 할 때는 기자회견장에서 면책특권을 내려놓고 하는 것이 책임있는 태도”라며 국민의힘 김 의원을 비판했다. 민주당 김용민 의원은 “진정 이 사건의 인권 문제를 고민하는 것인지, 아니면 정쟁에만 관심이 있는 건지 궁금하다”고 쏘아붙이기도 했다.

세계일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발인이 엄수된 지난 7월13일 경남 창녕군 박 전 시장 생가에 영정사진이 들어가는 모습. 창녕=뉴스1


이에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은 “피감기관이 압박을 받았는지에 대한 평가는 국민들이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같은 당 정점식 의원은 김정재 의원의 발언이 새로운 내용이 아니라고 전제한 뒤, 최 위원장에게 “사자명예훼손이냐, 아니면 정당한 조사를 촉구하고 있는 것이냐”, “민주당 의원들은 피해자의 주장이 다 허위사실이라는 전제에서 말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몰아붙였다.

김정재 의원의 이날 질의는 앞서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 사건 피해자의 변호인인 김재련 변호사가 지난 7월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내용이다. 당시 김 변호사는 박 전 시장이 집무실에서 피해자의 무릎에 입술을 접촉하는 등 성추행을 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지난 7월부터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직권조사 중인 인권위는 올해 말쯤 조사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