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2908 0032020103163812908 02 0211004 6.2.0-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604100600000 1604100612000

프랑스 재봉쇄령 첫날…한산한 거리 속 분주한 배달 자전거

글자크기

봄과 달리 공원 개방…포장·배달 가능한 식당 대부분 문 열어

코로나19 확진자 130만명 넘어서…검사 5명 중 1명꼴로 양성

연합뉴스

두 번째 이동제한령이 내려진 첫날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거리
[EPA=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프랑스 전역에 이동을 제한하는 조치가 두 번째로 내려진 첫날인 30일(현지시간) 수도 파리 곳곳은 한적한 편이었지만 길거리에서 사람들을 마주치는 일이 어렵지는 않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서운 기세로 늘어나는 프랑스에서는 이날부터 최소 4주 동안 정부가 예외로 인정하는 외출 사유를 기재한 이동확인서를 소지해야만 밖으로 나갈 수 있다.

지난 3∼5월 처음 봉쇄령이 내려졌을 때와 동일한 방식으로 움직이는 것이지만, 배달과 포장이 가능한 식당은 문을 열 수 있도록 하고 정원과 공원, 숲 등을 개방하면서 숨통을 틔워놨다.

경시청과 시청 등 공공기관도 문을 열었고 호텔도 제한적으로 영업을 한다. 식료품점, 병원, 약국, 세탁소, 안경원, 자동차 수리점 등은 필수 사업장으로 분류돼 지난봄에나, 이번 가을에나 정상적으로 운영을 한다.

연합뉴스

이동제한령 첫날 프랑스 파리 튀일리 정원에서 운동하는 남성
[EPA=연합뉴스]



대낮에 나가본 샹젤리제 거리는 평소 금요일과 비교하면 썰렁했지만, 벤치에 앉아 샌드위치를 먹는 사람, 장바구니를 메고 바삐 걸어가는 사람, 약국과 슈퍼로 들어가는 사람들을 왕왕 볼 수 있었다.

관광객은 물론 현지인까지 사라진 거리에서는 음식 배달 서비스업체인 '우버 이츠', '딜리버루'라고 크게 적힌 가방을 등에 메고 파리 공용자전거 '벨리브'의 페달을 밟는 배달원이 가장 많이 눈에 띄었다.

평소라면 코로나19 대유행 와중에도 북적거렸을 식당에서 손님은 찾아볼 수 없었지만, 가게를 지키는 몇 안 되는 직원들은 인터넷으로 들어온 포장 주문에 응대해야 하는 듯 분주히 움직였다.

이동제한령 속에서도 집에서 반경 1㎞ 이내 거리에서 1시간 동안 산책이 가능하도록 허용하고 있기에 샹젤리제 인근 몽소공원에서는 반려견과 함께 운동하는 사람, 땀 흘리며 달리기하는 사람들을 볼 수 있었다.

11월 1일로 만성절 방학이 끝나는 다음 주부터는 어린이집과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도 보건 수칙을 따르는 전제하에 문을 열 예정이라 길거리는 첫날보다 많은 사람으로 채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프랑스 파리 에펠탑
[AP=연합뉴스]



파리 의료단체 연합회(AP-HP) 마르탱 이르쉬 회장은 이날 트위터에 "오늘 아침 파리의 건널목은 봉쇄 첫날이라기보다는 평소처럼 보였다"며 "(감염) 폭발을 피하려면 지금 많은 것들을 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여론조사기관 엘라브가 BFM 방송 의뢰로 지난 28∼29일 18세 이상 프랑스인 1천4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67%가 최소 12월 1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이동제한령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프랑스 보건부는 이날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사이에 4만9천215명 늘어 총 133만1천984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동제한령 시행 첫날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사상 최다 기록을 세운 지난 25일의 5만2천10명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규모다.

사망자는 256명 증가해 총 3만6천20명이다. 지난 7일간 검사 대비 양성률은 20%로 검사를 받는 5명 중 1명꼴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