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2765 0562020103163812765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98800000 1604098919000

장제원 "보궐선거서 민주당에게 또 다시 진다면 국민의힘은 존재할 이유 사라질 것"

글자크기

"폼은 정치인들이 잡고, 악역은 당원들 몫"

세계일보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예정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를 내고자 당헌 개정을 위한 전당원 투표를 제안한 데 대해 "민주당은 참 비겁하고 뻔뻔한 정당이다. 사고는 정치인들이 치고 수습은 당원들에게 맡긴다. 폼은 정치인들이 잡고, 악역은 당원들 몫"이라고 분개했다.

장 의원은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위성정당 때도 그랬고, 보궐선거 공천도 그렇다. 듣도보도 못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비른미래당, 정의당 등과 야합해 패스트트랙을 태워 통과시킬 땐 엄청난 정치개혁을 이룬 것처럼 온갖 폼을 잡지 않았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총선을 앞두고는 언제 그랬냐는 듯 돌변하여, 당원들의 손으로 나쁜 결정을 하게 만들며 위성정당을 창당했다. 어쩜 이렇게 비겁할 수 있나"라고 덧붙였다.

그는 "보궐선거 공천은 또 어떤가. 다른 사람도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께서 당대표일 때다. 혁신위원회는 문재인표 착한 정치 1호 개혁과제로 '보궐선거 원인을 제공했을 때는 후보를 내지 않겠다'고 약속하며 당헌·당규에 명시하지 않았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제 또 돌변해 '착한 정치'를 '거짓 정치'로 바꾸는 기만 행위를 당원들에게 해 달라고 한다. 이쯤 되면 '국민 배신 교사(敎唆)' 아니냐"고 말했다.

장 의원을 당을 향해 "징글징글하게 이중적이고, 표리부동한 분들과 정치를 하려니, 우리도 철갑면을 써야 하겠다"며 "보궐선거에서 이토록 뻔뻔한 민주당에게 또 다시 진다면, 국민의힘은 존재할 이유가 사라질 것이다. 정신을 똑바로 차려야 한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