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1272 0532020103063811272 02 0201001 6.2.0-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68945000 1604069076000

김봉현, '영수증' 공개한 전관 변호사 향해 "측은하다"

글자크기

김봉현 "A변호사 '윤석열 총장 모시고 상갓집 다녀왔다'고 해"

A변호사 부인…관련 카드 내역 공개

CBS노컷뉴스 박정환 기자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라임 사태'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으로부터 '현직 검사 술접대' 주선자로 지목된 A변호사가 최근 영수증 내역을 공개하며 반박에 나서자, 김 회장은 "측은하다는 생각마저 든다"고 반응했다.

김 전 회장 측 변호인은 30일 "신빙성을 탄핵한다는 취지로 A변호사가 상갓집 관련 영수증을 공개한 것을 보고 (김 전 회장은) '측은하다는 생각마저 든다'고 말했다"라고 밝혔다.

앞서 김 전 회장은 2차 옥중 편지를 통해 "지난해 검찰 수사관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과 관련해 A변호사가 '윤석열 총장을 모시고 상갓집에 다녀왔다'는 말을 전해들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A변호사는 이를 부인하며 당시 날짜로 지목된 지난해 12월 2일 카드 내역을 공개했다. 내역에 따르면 당일 오후 7시 47분 서울 서초구에 있는 음식점에서 자신의 카드를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총장은 당시 6시 30분쯤부터 오후 9시쯤까지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백모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수사관의 빈소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회장은 또 A변호사가 검사 술접대 의혹을 부인하며 '현직 검사가 아닌 검찰 출신 변호사와 술을 마셨다'고 밝힌 것과 관련 "김 회장 자신은 구치소에서 휴대폰이 없어 검찰이 제시한 관련 휴대폰 포렌식 자료를 통해 날짜 등을 확인했다"며 "자신의 휴대폰을 가지고 있는 A변호사야말로 자신이 떳떳하다며 주장하는 후배 변호사들과 술자리를 가졌다는 날짜를 지금 당장 제시해봐라"라고 밝혔다.

앞서 김 전 회장은 입장문을 통해 A변호사와 현직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고 주장했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