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1082 1082020103063811082 06 0602001 6.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60672083 false true false false 1604065910000 1604065917000 related

'신서유기8' 조승우·김연경 '누구?' 인물퀴즈 大실패...이수근 "서장훈은 틀리지 마라"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신서유기 멤버들이 인물퀴즈에서 난항을 겪었다.

30일 방송된 tvN '신서유기8'에서 특산물배 인물 퀴즈가 진행됐다. 지리산 특산품 10종을 걸고 벌이는 퀴즈였다.

특히 상품 중 150만 원짜리의 산삼이 포함되어 있어 멤버들을 흥분시켰다. 세 가지 산삼 중 어떤 것이 해당 산삼일까 토론하던 이수근은 "매번 얘기하지만 고민하는 이 시간이 가장 행복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규현은 현주엽을 맞히지 못했다. 나PD는 "농구계 레전드다. 방송도 열심히 하고 계시다"고 말했고, 규현은 부담감을 표현했다. 이수근은 "부탁인데 서장훈은 틀리지 마라. 방송 끝나고 전화 온다"고 당부했다.

은지원은 김연경을 맞히지 못했다. 규현은 "저번에도 그랬지 않냐"고 지적했다. 송민호는 "진짜 무서우신 것 알죠?"라고 겁을 주었고, 피오는 "식빵 누나"라고 덧붙였다. 은지원은 "그렇다고 불러서 때릴 건 아니지 않냐"고 약한 모습을 보였고, 나PD는 "방송 오고가다가 마주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결국 멤버들은 열 가지 특산품을 모두 잃을 때까지 인물 퀴즈에 성공하지 못했다. 멤버들은 OB와 YB 팀으로 나뉘어 번외 대결을 펼쳤다. 열띤 대결 끝에 승리는 YB팀에게 돌아갔다. 규현은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는 뜻에서 상품으로 사과를 선택하겠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PD는 야식이 고픈 멤버들을 위해 야간 매점을 열었다. 무작위로 미션을 선택해 성공하면 야식을 획득하고, 실패할 경우 청양고추나 물 한 병 중 하나를 선택해 먹어야 한다.

피오가 선택한 종목은 '외국 영화 제목 이어 말하기'였다. 피오는 '해리포터와 아즈카반의 죄수'를 맞히지 못하고 '아즈카반의 선생님'이라고 대답했다. 피오는 작은 청양고추를 골라 먹었고, "우와 이거 진짜 매운데"라고 얼굴을 일그러뜨리며 웃음을 자아냈다.

피오는 "와 이거 게임에서 아예 처음 먹어 보는 맛"이라고 감탄했다. 멤버들이 "씹지 말고 삼키라"고 조언하자 "오우 그건 안 될 거 같은데"라고 대답한 뒤 고추를 삼켰다. 이어 피오는 매운맛을 견디지 못하고 눈물 콧물을 쏟으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피오는 "밥... 밥..."이라고 중얼거리며 고통을 호소했다. 제작진은 "입에다 휘핑 크림을 살짝 먹으라"고 조언했다. 피오는 입 안에 휘핑크림을 털어넣으며 급한 불을 껐다.

기상 미션은 '디저트를 지켜라'였다. 특히 규현은 작은 뻥튀기 하나에 당첨되며 불운의 아이콘에서 벗어났다. 규현은 "이건 내가 못 먹으면 나도 문제가 있는 애다. 이건 못 먹을 수가 없다. 진짜 바보, 한심한 놈, 쓰잘데기 없는 인간이 아닌 이상"이라고 기뻐했다.

은지원은 2단 케이크에 당첨됐다. 케이크를 발견한 은지원은 "아무리 머리를 굴려도 안 나오는데. 기왕 못 먹을 거 얼굴에 던져 버릴까. 방에다가 개난리를 쳐 볼까"라고 중얼거리며 '美친자'의 면모를 드러냈다.

은지원의 케이크는 금세 발각당했다. 이수근의 커피도 마찬가지였다. 강호동은 자신의 곶감이 발각될 위기에 처하자 다가가서 송민호에게 "내 거니까 한 번만 봐 달라"고 사정했다. 송민호는 "못 본 척하겠다. 이게 너무 이상하니까 내버려 둬라"라고 조언했다. 그렇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다른 멤버들에게 들키고 말았다.

멤버들은 규현의 뻥튀기를 찾아내지 못했지만, 이날 지리산에는 간밤에 빗줄기가 쏟아졌다. 규현은 자다 일어나 자신의 뻥튀기를 확인했다. 비를 맞은 뻥튀기는 크기가 조그맣게 줄어들어 있었다. 결국 규현은 탈락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