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0750 0562020103063810750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62800000 1604062938000

김종인 “박근혜 판결까지 나오면 대국민사과”… 與 “1+1이냐?”

글자크기

김 비대위원장 “이제 한 분(MB) 확정판결 나왔고, 朴 전 대통령 결과까지 기다릴 것” / 민주당 “대국민 사과는 ‘1+1 패키지 상품’ 아니다”

세계일보

(왼쪽부터)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명박 전 대통령,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유죄 확정판결 관련, 박근혜 전 대통령 판결까지 확정된 이후 ‘대국민 사과’하겠다고 발언했다. 이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원플러스원(1+1)이냐”라고 비꼬았다.

김 위원장은 30일 국회에서 ‘대국민 사과를 언제 할 것인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한 분(이명박 전 대통령)만 어제 확정판결이 났고, 기다릴 사안이 있으니 마무리되면 그때 가서 이야기할 것”이라고 답했다.

또한 기자들이 ‘박 전 대통령 판결까지 나오고 나서 할 것인가?’라고 재차 묻자 “네”라고 긍정의 답변을 했다.

이 전 대통령은 전날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 상고심에서 대법원으로부터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8000여만원을 확정받았다.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 및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0년과 벌금 180억원, 추징금 35억원이 선고됐으며 현재 대법원의 재상고심이 진행 중이다.

김 위원장은 “재보선 전 이명박·박근혜 문제에 대해 사과할 것”이라고 말해왔다.

◆민주당 “조건부 사과가 진정한 의미 담겠나?”

김 위원장의 발언 관련,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대국민 사과는 ‘원플러스원 패키지 상품’이 아니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이 같은 ‘조건부 사과’가 뒤늦게 국민 앞에 이뤄질지언정 어떻게 진정한 의미의 사과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는 “처음으로 의혹이 제기된 이후, 대법원 판결까지 무려 13년의 세월이 걸렸다”면서 “징역 17년, 벌금 130억으로 결과마저 무겁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진정 이명박 전 대통령 최종 판결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면 즉각 국민 앞에 사과하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