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0749 0562020103063810749 02 02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62800000 1604063068000

검사들 집단반발… 秋·與 ‘檢 때리기’ 尹은 ‘내부 다지기’

글자크기

‘커밍아웃 검사’ 확산 일로

조국 ‘술접대 검사’ 실명 공개글 공유

임은정 “檢 업보… 자성 필요” 쓴소리

후배 검사 “임부장님 정치검사” 댓글

동요 속 尹은 지방 검찰청 방문 예정

‘검사 결속’ 관측에 “독려 차원” 일축

秋·尹 갈등에 피로감… 부정평가 늘어

세계일보

30일 국회 접견실에서 열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위촉식에서 박경준 변호사, 김종철 연세대 로스쿨 교수, 추미애 법무부 장관, 조재연 법원행정처장,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장, 임정혁 변호사, 이헌 변호사(왼쪽부터) 등 7명의 추천위원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남정탁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충돌로 빚어진 갈등이 법조계 전반으로 확산하고 있다. 검찰 간부급 뿐만 아니라 젊은 검사들이 반발에 동참하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등 전직 법무부 간부들과 변호사들이 추 장관에 힘을 보태면서 혼란스런 상황이다.

추 장관은 물론 여권에서는 연일 검찰을 때리고 있고, 윤 총장은 내부 다지기에 나서면서 ‘강대 강’ 기조가 이어지고 있다.

30일 검찰 내부 분위기는 단체 항명으로 비칠 정도로 격앙된 상태다. 지난 국정감사에 윤 총장이 그동안 상황에 대해 불만을 쏟아낸 이후 추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하면서 양측 갈등은 첨예해졌다. 추 장관이 자신을 비판한 평검사를 이른바 ‘커밍아웃 저격’하면서 젊은 검사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법무부 인권국장 출신인 황희석 열린우리당 최고위원은 ‘룸살롱 접대’ 의혹을 받는 검사가 함께 일했던 검사들의 이름과 사진을 언급하면서 추 장관을 지원했다. 조국 전 장관도 ‘룸살롱 접대’ 의혹을 받는 검사의 실명이 거론된 글을 공유했다.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은 이프로스에 글을 올려 “검찰도 자성이 필요하다”고 검사들을 겨냥했다. 그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과 김홍영 검사 사망사건, 다스 의혹 무혐의 처분 등을 언급하며 “검찰의 업보로 종래 우리가 덮었던 사건들에 대한 단죄가 늦게나마 이뤄지고 있는 이때 자성의 목소리 하나쯤은 남겨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적었다.

세계일보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 연합뉴스


이에 정희도 청주지검 형사1부장은 “죄송스러운 말씀이지만 이제 부장(임 연구관)님을 정치검사로 칭하는 후배들이 있다는 것도 기억해 주셨으면 한다”며 맞받았다.

내부의 동요 속에 윤 총장은 지방검찰청을 방문을 이어갈 예정이다. 고등검찰청을 기준으로 윤 총장이 아직 방문하지 않은 곳은 대구와 수원 정도다.

대검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잠시 중단됐던 일정을 소화하는 것뿐”이라며 “함께 일하는 검사들을 독려하기 위한 것 외에 특별한 의미는 없다”고 설명했다.

윤 총장의 행보를 검사들과 결속 과정으로 보는 해석도 있다. 서초동의 한 변호사는 “첫 수사지휘권이 발동됐을 때 윤 총장은 검사장 회의를 통해 검사들의 의견을 우회적으로 표현했다”며 “대전에서 ‘우리 검찰 가족’이라고 언급한 것은 사실상 힘을 모아달라는 발언으로 해석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법무부와 검찰의 갈등에 국민들의 피로감은 커지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한국갤럽이 전국 18세 이상 성인 1001명을 조사한 결과를 보면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직무에 대해 긍정적인 시각보다 부정적이 평가가 늘어났다.

추 장관의 긍정률과 부정률은 각각 32%와 56%였다. 윤총장은 39%와 44%로 집계됐다. 지난 7월 조사에서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직무 긍·부정률은 각각 40%·45%, 43%·38%였다.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긍정률은 각각 8%포인트, 4%포인트 낮아진 반면 부정률은 각각 11%포인트, 6%포인트 높아졌다.

국회 국정감사에서 수사지휘권, 검찰인사 등을 두고 추 장관과 윤 총장의 대립이 격화하면서 국민들의 부정적 시각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

정필재·김청윤 기자 rus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