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0745 0562020103063810745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62800000 1604062914000

野 “대국민 사과 나중에” vs 與 “즉각 사과하라”

글자크기

민주당 “대국민 사과 ‘1+1 패키지 상품’ 아냐”

세계일보

김종인 비대위원장.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관련 “대국민 사과는 박 전 대통령 확정 판결 이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즉각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30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명박 전 대통령만 확정 판결이 났고 기다릴 사안이 있으니 마무리되면 그때 가서 이야기하겠다”고 했다.

이에 기자들이 ‘박 전 대통령 판결까지 나오고 나서 할 것인지’ 재차 묻자 “네”라고 말하면서 지금으로서는 대국민 사과에 나설 의향이 없음 시사했다.

앞서 대법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 8000여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29일 확정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 및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모두 징역 20년과 벌금 180억원, 추징금 35억원이 선고됐고, 현재 대법원의 재상고심이 진행 중이다.

김 비대위원장은 최근 비대위 비공개 회의에서 “재보궐 선거 전에 이명박·박근혜 문제에 대해 사과할 것”이라고 말하는 등 수 차례 두 전직 대통령의 구속과 박 전 대통령 탄핵 등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한편 김 비대위원장의 이날 발언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대국민 사과는 ‘1+1 패키지 상품’이 아니다”라며 즉각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30일 “김 비대위원장이 황당한 답변을 내놓았다”며 “뒤늦게 조건부 사과가 이뤄질지언정 어떻게 진정한 의미의 사과이겠냐. 국민의힘이 이명박 전 대통령 최종 판결에 책임을 통감한다면 즉각 국민 앞에 사과하는 게 옳다”고 비판했다.

이어 “처음으로 의혹이 제기된 이후 대법원 판결까지 무려 13년의 세월이 걸렸다”며 “징역 17년, 벌금 130억으로 결과마저 무겁다. 국민의힘이 진정 이명박 전 대통령 최종 판결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면 즉각 국민 앞에 사과하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비대위원장이 진심이 담긴 사과가 무엇인지 모를 리가 없다”면서 “국민은 더는 기다릴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