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0227 1092020103063810227 04 0401001 6.2.0-RELEASE 109 K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4059676000 1604059953000

美 대선에 세계가 촉각…코로나19 속 세계 경제 향방은?

글자크기

[앵커]

이렇게 두 후보가 막판 유세에서 경제 문제 놓고 공방을 벌이는 건 그만큼 핵심적인 문제란 얘기죠.

미국 유권자들뿐 아니라 세계 경제가 미국 대선에 촉각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뉴욕 연결해 좀 더 짚어보겠습니다.

한보경 특파원~ 먼저, 미국 3분기 성장률 크게 반등했네요.

이유, 뭐라고 봐야하나?

[기자]

2분기 성장률이 워낙 큰 폭의 마이너스를 기록했기 때문에, 기저효과가 컸습니다.

그리고 3조 달러 규모의 대규모 부양책 덕을 봤습니다.

문제는 당장 4분기고, 내년인데,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이 성장 속도를 얼마나 끌고 갈 수 있을지는 미지숩니다.

[앵커]

코로나19 사태에서 미국의 경제 회복 속도는 관심일 수밖에 없죠?

[기자]

네, 세계 경제가 톱니바퀴처럼 돌아가다보니깐, 미국 내수 시장 의존도가 큰 수출 중심 국가들은 특히 더 그렇습니다.

이 와중에 미국 대선이 치러지는 겁니다.

현재로선 누가 대통령 되더라도 '자국중심주의' 기조는 바뀌지 않을 거 같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메리카 퍼스트'를 고수할 거고, 바이든 후보도 '바이 아메리카'를 통한 제조업 부흥을 기치로 내걸고 있어서, 대미 수출 많이 하는 국가들은 경쟁 구도에서 부담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앵커]

그럼 중국에 대한 정책 그대로 갈 가능성 큰 겁니까?

[기자]

누가 되든 중국 견제는 불가피해보입니다.

미국 경제는 지난해 대비론 여전히 마이너스인데 중국은 이미 2분기부터 플러스로 갔고 회복 속도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10년 안에 미국 GDP 넘어서겠다는 계획까지 세워놓고 있는데 그냥 보고만 있진 않겠죠,

다만, 방법론에선 차이가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관세 측면에서 보호무역주의 강화하겠지만, 바이든 후보는 이걸 다자간 무역기구 체제 안에서 추진하겠다고 하고 있어 표면적 갈등은 좀 덜할 수 있겠습니다.

[앵커]

세계 금융시장엔 어떤 영향을 줄까?

[기자]

전통적으로 미 대선 후 금융시장은 안정적으로 흘러가는 경향이 있습니다.

불확실성이 해소되기 때문인데, 이번에도 마찬가지이겠지만 변수가 있습니다.

선거 결과 불복 등으로 당선자 확정 못 짓는 상황이 오래 가면 세계 금융시장 요동칠 가능성 있습니다.

지금까지 뉴욕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영상편집/권혁락/그래픽/이희문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보경 기자 (bkhan@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