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0100 0562020103063810100 08 08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59407000 1604059415000

19년만의 핼로윈 블루문 ‘화제’…다음 관측은 2039년 10월31일

글자크기
세계일보

영화 ‘ET’ 스틸컷


국립과천과학관은 오는 31일 오후 8시부터 1시간 동안 19년 만에 핼로윈에 뜨는 블루문(blue moon)을 온라인으로 관측하며 해설 중계를 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과천과학관 천체관측소의 망원경에 연결한 카메라로 보름달을 실시간 관측하고, 핼러윈 캐릭터 분장을 한 출연자들이 블루문과 핼러윈의 의미와 기원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또 우리나라 달탐사 현황과 계획, 세계 각국의 달탐사 현황에 관한 전문가 인터뷰 영상을 방송하고, 천문 해설사가 고감도 카메라를 활용해 가을철 별자리를 알려주는 시간도 마련됐다.

과천과학관에 따르면 보름달은 한 계절에 보통 세번 뜨지만, 간혹 네번 뜰 때가 있다. 이때 세번째 뜨는 보름달이 블루문이다. 다만 앞서 미국의 천문잡지 스카이 앤 텔레스코프(Sky & Telescope)가 1946년 블루문을 ‘한달에 두번째 뜨는 보름달’이라고 잘못 보도한 것이 오히려 널리 퍼져있다.

블루문은 평균적으로 2년 8개월마다 발생하며, 핼러윈에 블루문이 관측되는 것은 19년마다 일어난다. 다음 블루문이 뜨는 핼로윈은 2039년 10월31일이다.

한달에 한번 보름달이 떠야 하는데, 추가로 떠올라 ‘belewe moon’(배신자들)으로 불리던 것이 ‘blue moon’으로 바뀐 것이 블루문의 어원이다. 아울러 한달에 두번째 뜨는 보름달을 불길한 징조로 여긴 서양의 시각이 더해져 암울한 파란색과 달이 조합돼 블루문으로 불리게 됐다.

블루문이란 말처럼 달 자체가 푸른색을 띠는 것은 아니다. 다만 산불이나 화산 폭발로 발생한 먼지에 의해 빛이 산란하면 푸르게 보이기도 한다는 게 과학관 측 설명이다.

온라인 중계는 31일 오후 8~9시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user/gnsmscience/)에서 실시간 방송된다.자세한 내용은 과천과학관 누리집(www.sciencenter.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경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bon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