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0060 0562020103063810060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59200000 1604092126000

김남국 “연세 많은데 조심하시라” 나이 공격에…서민 “두 살 많은 조국한테나”

글자크기

‘대검 화환 나뭇잎’서 시작된 공방… ‘나이’ 싸움으로

세계일보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왼쪽)과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뉴스1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가 온라인에서 ‘나이’를 언급한 설전을 벌였다.

서 교수는 30일 페이스북에 ‘치사한 김남국’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싸우다 논리에서 밀릴 때 ‘너 몇 살이야’라고 따지는 사람이 제일 치사한 사람인데 그 필살기를 펼쳤다”고 비판했다.

서 교수는 “그간 숨겨온 내 나이가 폭로됐다”며 “게다가 그는 내가 나이 많다는 걸 부각하려 ‘연세’라는 막말까지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을 향해 “연세도 있는데 조심하라는 말은 제 호적 나이보다 두 살이나 많은데도 SNS는 천배쯤 열심히 하는 조국(전 법무부장관)한테 하세요”라고 일갈했다.

서 교수는 ‘조국흑서(黑書)’란 별칭이 붙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의 공동저자이고, 김 의원은 ‘조국백서’로 불리는 ‘검찰개혁과 촛불시민’ 집필에 참여했다.

김 의원이 전날(29일) 페이스북에 “연세도 있으시고 대학에서 학생을 가르치시는 만큼 좀 조심하셨으면 좋겠다”고 경고한 것에 대한 반박이다. 김 의원은 대검찰청 앞 윤석열 검찰총장 응원 화환 철거를 재차 주장하는 이 글 말미에 “서민 교수님께도 당부드리고 싶은 말씀이 있다”며 “자유롭게 비판하시는 것은 좋다. 풍자나 비꼼도 그 방법 중 하나일 것 같지만, 누구처럼 그 정도를 지나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계속 비아냥거리고 비꼬고 그러면 보는 사람들이 정치 자체를 혐오하고, 꺼리게 된다”며 “연세도 있으시고,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시는 만큼 좀 조심하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세계일보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이에 앞서 두 사람의 설전은 김 의원이 지난 28일 대검 앞 윤 총장 응원화환의 위험성을 강조하며 철거해야 하는 주장을 펴고, 서 교수가 반박하면서 시작됐다. 김 의원은 “한 시민으로부터 화환에서 떨어진 나뭇잎을 밟고 미끄러질 뻔했다던 제보를 받았다. 시민의 불편과 안전을 생각하면 대검 앞의 화환은 부적절하다”며 “화환을 치워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어 그는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의 합법적 지시에 마치 불복하는 듯이 화환으로 ‘정치적 위세’를 과시하는 모습은 국민에게 검찰총장이 자신만의 정치를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자 서 교수는 “낙엽의 위험성을 알려줘 감사하다. 11월 외출 금지명령이 필요하다”고 비꼬았고, 이는 설전의 시작이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