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9503 0432020103063809503 02 0201001 6.2.0-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4056279000 1604065927000

"조두순 눈빛 악몽, 우리가 철창 신세"…한맺힌 절규

글자크기

피해자 아버지 인터뷰…"조두순 안산 복귀는 보복"

<앵커>

이렇게 정부가 대책을 내놨습니다만, 주민들은 여전히 불안합니다. 피해자 아버지는 조두순이 원래 살던 안산으로 돌아오는 건 일종의 보복이라면서 지금도 악몽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합니다.

그래서 결국 안산을 떠나기로 한 피해자 가족의 이야기를 정명원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기자>

조두순 출소를 앞두고 분주한 안산시 도시정보센터입니다.

감시 카메라를 늘리고, 법무부 전자발찌 관제센터와 전산망도 연결해 감시를 강화했습니다.

[이준승/안산시 도시정보센터장 : (법무부에서) 저희들한테 이제 통보가 옵니다. 그러면 우리가 CCTV를 그쪽에 권한 부여를 해 주는 거예요, 볼 수 있도록.]

하지만 피해자 가족들은 조두순이 온다는 소식에 그 눈빛이 떠올라 악몽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신의진/연세대 의대 정신의학과 교수 (한국폭력학대 예방협회장) : 그 째려보는 (조두순) 눈빛을 생각하니까 다리에 기운이 풀려서 털썩 주저앉는 거예요, 아버님이. (째려보는 눈빛이라는 게?) 재판에서 전혀 조두순은 반성이 없었고 (피해자) 가족을 노려봤다니까요.]

어렵사리 SBS와 인터뷰에 응한 피해자 아버지는 조두순이 원래 살던 안산으로 돌아온다는 건 일종의 보복이라고 말합니다.

[조두순 피해자 아버지 (음성 대역) : 이제 한 달 좀 지나면 나오겠지만 나는 조두순이가 출소하는 그날부터는 우리 가족이 철창에 갇히는 신세가 될 것 같고, 이렇게 괴로운데 뭔 얘기를 하겠어요. 얘들이 너무 힘들어해요. 애 엄마도 그렇고.]

불안한 마음에 결국 이사를 결심했고 모자란 비용은 12년 전 수술비를 모금했을 때처럼 무려 4천8백 명의 시민이 도움을 줬습니다.

정부가 조두순의 영구 격리를 약속해놓고는 출소를 코앞에 두고 땜질식 대책만 내놓고 있다며 피해자 아버지는 분통을 터뜨립니다.

[조두순 피해자 아버지 (음성 대역) : 모든 성범죄자에 한해서 포괄적으로 대책을 세워야 하는데 지금 응급 땜질식으로 하는 것도 사실은 달갑지 않아요. 조두순 하나를 잡자고 이 난리를 치는 것을 보면 때려치우라고 하고 싶어요.]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지난 20년간 미성년자 대상 성폭력 사범의 재범 현황을 확인해봤더니 5년 전부터 재범률이 10%를 넘어섰습니다.

아동 6명을 성폭행한 뒤 12년 형을 살고 나온 한 성범죄자가 올해 초 출소 8일 만에 범행을 저지르기도 했습니다.

[권일용/동국대 경찰사법대학원 교수 : (성범죄) 중독 증상을 보입니다. 그러니까 처벌로 인해서 기회가 단절됐을 때 멈추는 것이지 본인 스스로 멈추지 못한다는 거예요.]

2년 전 악몽 같은 사건을 겪은 김 모 씨.

가해자는 출소 후 1년 된 성범죄자로 보호관찰대상자였습니다.

[김○○(가명)/피해자 : 알고 보니 범죄 경력이 100건에 다다르고…. (100건이요?) 네. (비슷한 범죄?) 네, 그런데 안 걸렸죠. 그 가운데 걸린 범죄는 단 한 건인 거예요, 강도강간 3년형.]

그런데도 수사기관이 8개월간 불구속 상태로 조사해 극심한 공포에 떨었던 기억이 최근 조두순 출소를 보며 다시 떠오른다고 합니다.

[김○○(가명)/피해자 : 분명히 잘못한 것은 가해자인데 왜 피해자가 피해야만 하고, 또 계속 재범의 가능성을 염두에 두면서 살아가야 하는가.]

최근 4년간 전자발찌를 찬 성범죄자의 재범건수는 한 해 평균 60건이 넘습니다.

선진국처럼 출소한 성범죄자를 격리하는 보호수용제도가 18대와 19대, 20대 국회에서 논의됐지만, 이중처벌 등 가해자 인권침해를 이유로 다 폐기됐습니다.

최근 국회에 발의된 이른바 조두순 방지법안들도 진전이 없습니다.

[이수정/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 피해자의 인권은 대체 누가 보호해주나요? 어느 국가기관이 피해자의 인권을 보호해 주나요? 아무 기관도 없어요!]

조두순 출소를 앞두고 우리 사회가 보인 공포 반응에는 국가가 아동 성범죄자들로부터 피해자를 보호할 의지와 시스템이 있는지를 의심하는 불안함이 깔려 있습니다.

(VJ : 윤 택, 화면제공 : 법무부)

▶ 조두순 24시간 따라붙고, 안산 CCTV 2배 늘린다
정명원 기자(cooldude@sbs.co.kr)

▶ [마부작침] 2020 유기동물을 부탁해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