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7658 0672020103063807658 01 0104001 6.2.0-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048193000 1604048353000

류호정 "민주, 서울·부산시장 무공천이 공당의 도리"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지난 20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석유공사, 한국가스공사 등 국정감사에서 참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연지 기자 =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한 것에 대해 “비겁하다”고 비판했다.

류 의원은 30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이낙연 대표는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게 책임 있는 공당의 도리’라고 말했다. 해괴한 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공천권은 선거에 출마할 당원을 추천하는 정당의 권리”라면서 “민주당은 그 권리행사에 오류가 있으면 공천하지 않을 의무를 스스로 부여했다. ‘공당의 도리’는 공천권의 행사가 아니라 공천하지 않을 의무의 이행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류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대표이던 때 만들어진 규정이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대표 시절 당시 자유한국당의 같은 행태를 ‘후안무치’라 비난했다”면서 “어째서 집권당은 두 전직 대표의 책임정치를 곡해하고 ‘내로남불’의 덫에 제 발로 들어가느냐”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