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07107 0092020103063807107 04 0401001 6.2.0-RELEASE 9 뉴시스 62258191 false true false false 1604047006000 1604047021000

美캘리포니아 "대선 당일 소요사태에도 대비"

글자크기

개빈 뉴섬 주지사 "시나리오 갖고 만반의 준비"

뉴시스

[새크라멘토=AP/뉴시스]개빈 뉴섬 미국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14일(현지시간) 새크라멘토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5.15.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미국 캘리포니아가 내달 3일 미 대선 당일 발생할 수 있는 선거 혼란과 소요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고 미 언론들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이날 캘리포니아 새크라멘토에서 조기 현장투표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투표 과정의 안전성과 건강문제 뿐만 아니라 선거 후 일어날 수 있는 모든 일에서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선거 당일 밤 혼란이 일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우리는 항상 다른 시나리오를 만들고 준비가 돼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유권자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예방 조치와 함께 선거 당일 발생할 수 있는 소요 사태에 대해서도 대비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폴리티코는 많은 주가 이미 각종 소요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뉴섬 주지사는 다만 구체적인 계획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뉴섬 주지는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으로 촉발된 대규모 반(反) 인종차별 시위 당시 평화 유지를 위해 주 방위군을 급파한 바 있다.

캘리포니아는 전통적으로 민주당 지지세가 강한 지역이다. 미 전역에 걸쳐 선거인단(55명)이 가장 많은 곳이기도 하다. 각종 여론조사에선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캘리포니아 선거인단을 모두 가져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캘리포니아는 또한 올해엔 대선을 앞두고 2100만 유권자에게 모두 투표용지를 보냈다. 당일 우체국 소인이 찍힌 투표용지는 11월20일 도착분까지 집계에 포함할 예정이다. 대선 당일 현장 투표는 오후 8시까지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